현재문서위치

  • 뉴스

  • 사설/칼럼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CEO Story  
P2P 대출업체 고난의 행군…이번엔 신용등급 악재
 
2017.03.20 09:01
P2P 대출업체가 급증하고 관련 거래액도 늘어나 중금리 대출 시장에 훈풍 부나 했더니 지난해 말부터 악재가 잇따라. 금융정책당국이 개인당 업체별 1000만원 투자 제한, 선지급 금지 등의 가이드라인을 적용할 태세인 데다 최근에는 신용평가사들이 P2P 대출 관련 연체율 등의 정보를 개인신용등급에 반영할 방침이라는데.
대부분 P2P 대출업체들도 현행법상 대부업체로 분류되는 만큼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으면 자동으로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되듯이 P2P 업체에도 이를 적용하겠다는게 신평사 입장. 반면 P2P 업체들은 금리가 상대적으로 낮고 신용 개선에 기여하는데 일방적으로 낮추는 건 문제가 있다고 반발. 채무자들은 P2P 대출로 갈아타면서 이자 부담을 더는 것과 동시에 신용등급 역시 올라갔던 전례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상황이 시끄러워지자 일부 P2P 업체 관계자는 “신평사 등록이 의무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만약 고객 신용등급이 큰 폭으로 하락하게 된다면 신평사 등록을 안 할 생각도 하고 있다”고 밝히는 중.
이승행 한국P2P금융협회장은 “현재 신평사에 정보 등록 시 대부업권하고 따로 분리해서 P2P 업권으로 등록하고 있어서 실제 신용등급에 반영이 된다 하더라도 저축은행 대출이나 대부업 대출처럼 신용등급이 큰 폭으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만약 대부업권으로 등록 분류가 됐으면 걱정하겠지만 P2P 업권으로 따로 분리를 해놨기 때문에 향후 신용등급 하락 추이를 보면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혀.
[박수호 기자]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00호 (2017.03.22~03.28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북마크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HMC투자증권, 노사갈등으로 시끌시끌
  세븐일레븐, 무인세탁업 진출에 골목상권 ‘화들짝’
  P2P 대출업체 고난의 행군…이번엔 신용등급 악재
  카카오·우버, 배달시장 뛰어들자 배달앱 울상
  [CEO LOUNGE] 동부그룹 위기 벗어난 김준기 회장 | 하이텍·전자 실적 호전…제조부문 부활
→ [CEO Story]전체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