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보도자료] "능력만 있다면 OK!" 인담자 10명 중 6명 이상은 무스펙 채용 '긍정적'

  기사입력 2017.03.16 11:18
-무스펙 채용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

‘스펙이 좋아도 실질적으로 능력이 없는 사원들을 많이 봤기 때문에’가 1위

-인사담당자 61% “실제로 무스펙 지원자 채용했다”




<그림. 인사담당자 66%는 ‘무스펙 채용’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 이상은 무스펙 채용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는 작년 인사담당자 회원 309명을 대상으로 ‘무스펙에 대한 인사담당자의 생각’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먼저 인사담당자 309명에게 무스펙 채용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 지 물었다. 조사 결과, 인사담당자 66%는 무스펙 채용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부정적’이라는 의견은 이의 절반에 불과한 34%에 그쳤다.


인사담당자들이 무스펙 채용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스펙이 좋아도 실질적으로 능력이 없는 사원들을 많이 봐왔기 때문에(3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스펙 말고도 평가할 부분이 있기 때문에(27%)’가 그 뒤를 이었으며, ‘스펙으로만 사람을 판단하기에는 부족하므로(24%)’, ‘스펙이 좋은 사람이 너무 많아 평가하기 힘들어서(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이어지는 질문 ‘스펙을 안 보는 대신 지원자를 평가할 수 있는 항목은 무엇입니까’에 ‘관련 실무 경험(25%)’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차지했으며, ‘지원 직무에서 갖춘 직무역량(17%), “지원자의 진중한 태도(15%)’, ‘구체적인 지원동기(12%)’, ‘회사에 대한 관심도(10%)’, ‘구체적인 계획과 포부(10%)’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무스펙 채용을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인사담당자들은 그 이유로 ‘스펙 자체가 그 사람의 노력을 보여주기 때문에(34%)’를 1위에 꼽았다. ‘우열을 가리기 힘든 경우 결국 스펙이 좋은 지원자를 선발하는 게 편리하기 때문에(26%)’를 2위에 꼽기도 했다. ‘기본적인 스펙이 요구되는 시대이기 때문에(19%)’, ‘입사 후 일을 잘 수행하지 못할 것 같아서(15%)’라는 답변도 있었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은 무스펙 지원자를 실제로 채용한 적이 있을까? 인크루트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61%는 ‘실제로 채용했다’고 답했고, ‘채용한 적이 없다’는 응답은 39%였다.


무스펙 지원자를 실제로 채용한 이유로는 ‘스펙이 없어도 실질적인 업무 경험이 많아서’가 전체 응답률 24%로 가장 많았고, ‘지원 직무에서 갖춘 직무역량이 무스펙을 커버해서(17%)’가 그 뒤를 이었으며, ‘지원자의 뚜렷한 입사계획이 보여서’가 16%, ‘스펙 이외에 남들과는 차별화된 요소가 있어서’가 14%로 집계되었다. 조사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인사담당자들은 인재를 선발할 때 ‘직무’를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인사담당자들에게 무스펙 지원자를 선발할 계획이 있는지 물었더니, ‘있다’는 응답자는 85%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없다’는 응답은 15%에 불과했다.

설문 응답자가 재직 중인 회사의 규모로는 중소기업(종업원 수 300인 미만)이 57%로 가장 많았으며, ‘중견기업(종업원 수 300인~999인)’과 ‘대기업(종업원 수 1000인 이상)’ 각각 20%, 14%로 나타났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출신 학교와 학점, 영어 성적 등의 스펙 채용 방식으로는 기업에 필요한 인재를 찾을 수 없다”며, “인사담당자들도 무스펙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만큼, 취준생들도 자신의 직무 역량을 어필하는 데 집중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본 설문조사는 인크루트 기업 인사담당자 회원 309명을 대상으로 작년 2016년 3월 15일부터 3월 22일까지 이메일로 실시되었다. 표본오차는 ±8.87%P (95% 신뢰수준)이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오픈캐스트, 인크루트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pr01@incruit.com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경화 jungkh@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