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추석연휴라서' 일하고 싶어요"...직장인 2명에 1명은 추석연휴 근무 고려한 적 있어

  기사입력 2017.09.28 09:00
- 추석연휴에 일하고 싶다는 생각한 적 있나요? 직장인 48.7% "그렇다"...경제적 부담 탓 가장 커
- 명절 출근 '꿈꾸는' 40대 기혼 여성 직장인들..."추석 당일 출근이면 좋겠어요"




<그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연휴 출근’을 고려해 본 적이 있다고 한다.>


사상 최장기간으로 기록될 올 추석 연휴가 드디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직장인들은 모처럼만의 휴식에 잔뜩 들뜨는 모양이다. 하지만 긴 추석 연휴에도 불구하고, 직장인들의 상당수는 외려 '추석연휴에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진행한 <'추석연휴'라 일하고 싶었던 적 있으신가요?> 설문조사 결과다.

가장 먼저 직장인 520명에게 '올 추석연휴에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 있는지'에 대해 물었다. '그렇다'고 답한 직장인은 무려 48.7%로, 이들의 92.7%는 '실제로 올 추석에 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 온다면 기꺼이 출근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추석 근무를 희망하는 이들은 과연 누구일까. 연령대별로는 경제활동이 가장 왕성한 3-40대의 '도피 경향'이 가장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 응답자의 54.9%와 30대 응답자의 49.7%이 '추석연휴에 차라리 일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성별 분류에 의하면 근소한 차이지만 남성(47.9%)보다는 여성(50.5%)의 연휴 근무 의지가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혼인 여부로는 기혼자(49.5%)가 미혼자(47.8%)보다 더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왜 명절에 일하기를 자처하게 되었는지 이유를 물었다. 가장 주요한 이유로는 '선물, 용돈 등 경제적 부담(27.5%)'이 손꼽혔으며, '가족/친인척 모임에서 빚는 갈등(22.4%)'도 적지 않은 선택을 받았다. 또 '집안일 스트레스(17.5%)', '연휴 후유증에 대한 부담(17.0%)',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5.4%)', '운전 스트레스(44.4%)' 등 답변도 줄이었다.

그렇다면, 연휴 중 근무하기에 가장 적절한 일자는 언제일까. 응답자들은 17.3%의 높은 비율로 10월 2일(월, 임시공휴일)을 선택했다. 10월 3일(화, 개천절)과 10월 6일(금, 대체휴일)도 각각 11.4%, 11.1%의 응답률을 보였으며 추석 다음 날인 10월 5일(목)은 10.8%의 선택을 받았다. 연휴의 초입인 10월 1일(일)과 둘째 주 주말(10월 7~8일)은 각각 7.7%, 7.6%, 6.5%로 가장 인기가 없었다.

성별에 따라 선호일자에도 차이가 있지는 않을지 확인해봤다. 각각 18.3%, 15.9%의 남녀 직장인들이 10월 2일을 가장 많이 선택한 가운데, 남성의 출근 희망일자는 10월 6일(금, 대체휴일 : 12.1%)과 10월 3일(화, 개천절 : 10.5%), 10월 5일(목 : 10.3%) 등 순으로 이어졌으나 추석 당일인 10월 4일(수)에 출근을 희망한다고 답한 남성 직장인은 6.6%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와는 달리 14.0%의 여성 직장인들은 10월 4일(추석 당일)을 출근 희망 일자 2순위로 꼽으면서 남성과는 다른 응답 분포를 보였다.

한편, 연휴에 일을 했을 때 희망하는 보수 수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최저 시급의 2배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2.3%로 가장 많았고, 이어 '1.5배 이상(33.1%)', '최저 시급의 3배 이상(11.7%)', '최저시급 수준(6.0%)' 등의 입장이 이어졌다.

인크루트의 한 관계자는 "명절 때만 되면 고된 가사노동에 시달리는 '40대 기혼 여성'의 스트레스가 '연휴 근무'를 희망하는 기현상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라며, "시대의 변화에 맞춰 여성의 가사노동에만 의존하기보다는 가족 간에 배려하는 명절을 보내는 게 우선시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오픈캐스트, 인크루트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종서 js.lee@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