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취업·채용을 위해서라면···" 인담자·취준생 10명 중 6명 거짓말한 적 있다

  기사입력 2017.10.11 11:30
- 면접장 대표 거짓말 알아보니…인담자 “폭풍성장 중(18%)” vs. 취준생 “야근·주말근무 불사(17%)”
- 인담자·취준생, “잘 보이기 위해 약간 과장했을 뿐…”




<그림. 인담자·취준생 10명 중 6명은 채용현장에서 거짓말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업 인사담당자와 취업준비생을 막론하고 10명 중 6명 이상은 채용현장에서 거짓말을 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취준생 714명과 기업 인사담당자 225명을 대상으로 ‘취준생의 거짓말 vs 인담자의 거짓말’이라는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취준생 및 인사담당자들은 각각 63%, 66%의 비율로 취업·채용 과정에서 기업 혹은 구직자에게 적합한 존재임을 과장해 어필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취업준비생의 경우, '야근은 물론, 주말근무도 상관없다(17%)'는 거짓말을 가장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고, ‘연봉은 중요하지 않다(16%)’거나 ‘제 꿈을 펼칠 최적의 기업이다’·‘회사의 비전과 본인의 가치관이 일치한다(각 14%)’ 등의 과장된 멘트를 던졌다고 밝혔다.

기업적합성뿐만 아니라 스스로를 과장했던 경험에 대해서도 물었다. 취준생들은 스스로를 ‘자신감과 적극성을 갖춘 인재(19%)’로 가장 많이 과장했다고 말했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는 타고난 CS 마인드(13%)’를 어필하는 경우가 그 다음으로 많았고, ▲’집중력과 끈기(13%’), ▲’탁월한 설득력(12%’), ▲’CEO급 리더십과 책임감(11%)’ 등도 주요 과장 소재 중 하나로 꼽혔다.

인사담당자들 역시 재직 중인 회사에 대해 부풀려 얘기하는 경우가 왕왕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대체로 회사가 잘 크고 있다는 류의 '기업 미래나 비전(18%)'에 대해 과장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함께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17%)’와 같이 지원자에게 의도치 않은 희망고문을 하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같은 분위기’라며 기업문화를 왜곡해 봤다는 인사담당자도 16% 있었다.

특히 인사담당자들은 ‘지인들이 회사에 관해 물어볼 때(27%)’ 거짓말을 가장 많이 한다고 밝혔다. 물론 인사담당자들의 21%는 ‘채용 면접장’에서도 거짓말을 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그밖에 ▲‘지원을 희망하는 구직자가 개별적으로 문의할 때(15%)’, ▲’회사 차원에서 진행하는 채용설명회 자리에서(13%’), ▲ ‘타 기관 초청으로 참여한 채용 행사 자리(12%)’ 등의 답변도 뒤이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취준생과 인담자의 거짓말은 본인 혹은 기업에게 유리할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노력”이라며, “취준생이나 인담자 모두 서로의 거짓말을 꿰뚫어볼 수 있도록 꼼꼼하게 준비하여, 적합한 구인·구직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설문조사는 작년 10월 4일부터 10월 13일까지 인크루트 회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총 참여 인원은 1,351명으로 그 중 취업준비생은 714명, 인사담당자는 225명이었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오픈캐스트, 인크루트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종서 js.lee@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