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고백청춘’ 성인남녀 10명 중 8명, 타임머신 있다면 과거로 돌아가고파

  기사입력 2017.12.05 09:02
- 학창시절 더 열심히 공부할걸, 더 많이 여행할걸 등 늦은 후회 속 다시 돌아가면 “진로파악”부터
-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대학·전공부터 회사·직무까지 선택번복 원해




<그림. 인크루트에 따르면, 성인남녀 10명 중 8명은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돌아가고 싶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또는 돌아가서 지금과는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다면? 누구나 갖고 있을 법한 ‘타임머신 로망’, 특히 현재 재직 중이거나 졸업을 여러 해 넘긴 자들이라면 학창시절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 한번쯤 해보지 않았을까?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 www.incruit.com)가 진행한 ‘학창시절 가장 후회되는 것은?’ 설문조사 결과, 참여자 10명중 8명이 과거로 돌아가는 것을 희망했다.

먼저, ‘학창시절 가장 후회되는 것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라는 질문에는, 다소 학구적인 대답이 돌아왔다. ‘학업에 제대로 열중하지 못한 것’(17.6%)과 ‘진로파악을 빨리 하지 못한 것’(16.6%)이 각 1,2위를 차지한 것.

이어서 ▲‘여행을 더 많이 다니지 못한 것’(12.7%), ▲‘연애를 충분히 못해본 것’, ▲ ‘더 열심히 놀지 못한 것’(각 9.5%로 동률), ▲ ‘봉사활동, 아르바이트 등 다양한 경험을 해보지 못한 것’(7.8%) ▲’진작 취업준비를 시작하지 못한 것’(7.6%) 등의 대답이 이어졌다. 이외 ‘진작 공무원 준비를 하지 못한 것’, ‘다이어트 및 체력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 ‘철이 덜 들어 부모님께 반항했던 것’ 등 다양한 후회사유들이 쏟아진 가운데, 진로파악·취업준비·공무원준비 등 취업준비와 관련한 항목들이 다수 포진되어 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이어지는 질문 ‘만약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돌아가시겠습니까?’에는 79.4%가 ‘그렇다’고 답했다. 13.2%는 ‘아니오’(돌아가지 않겠다)를, 7.5%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10명 중 8명에 달할 정도로 많은 이가 과거로 돌아가고 싶어 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 역시 ‘진로 재설정’과 ‘학업준비의 완성도’에 포커싱되어 있었다. ‘진로 설정을 다시 하고 싶어서’(23.3%)와 ‘제대로 시험/학업 준비를 하고 싶어서’(22.1%)가 각 1,2위로 과반수에 달했기 때문. 지금보다 더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 싶은 갈망도 21.3%로 높았다. 한편, ‘대학/전공 선택을 번복하고 싶어서’(11.0%)와 ‘회사/직무 선택을 번복하고 싶어서’(6.0%) 등 현재와는 다른 선택을 하기 위해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힌 비율도 눈에 띈다.

끝으로, 가장 돌아가고 싶은 과거는 근소한 차이로 ‘고등학교 졸업 이전(17세~19세 무렵)’(27.5%)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대학교 졸업 이전(20세~26세 무렵)’(25.7%) ▲’초등학교 졸업 이전(~13세 이전)’(23.4%) ▲ ‘중학교 졸업 이전(14세~16세 무렵)’(21.2%) 순으로 확인되었다.

이광석 인크루트 대표는 ‘후회 없는 삶을 살아온 사람이 몇이나 있겠느냐’며 ‘현재를 더 충실히 살아가게 되는 원동력으로 과거를 뒤돌아보며 앞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문소감을 밝혔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2017년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인크루트 회원 292명을 대상으로 이메일을 통해 진행되었다. 95% 신뢰수준에 포본오차는 ±5.70%이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오픈캐스트, 인크루트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종서 js.lee@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