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로그인

취업뉴스

이력서·자기소개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보도자료] 정규직만 취업난? 알바도 취업 대란... 최저임금인상 직격탄, 알바 취업성공률 '30%'에 그쳐

  기사입력 2018.05.10 09:41
- ‘정규직 취업난’ 이은 ‘알바 취업 대란’… 10군데 지원해야 3곳 합격 ‘될까 말까’
-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경쟁률 오르고', 알바 안뽑고 점주가 직접 일하니 '일자리도 줄고'




<그림. 알바콜의 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이 일자리 취득에 성공한 비율은 30.1%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반 수의 성인남녀가 구직시장에 뛰어 들지만, 정작 합격률은 30%대. 이들 10명 가운데 8명 이상은 구직과 근무 환경이 녹록하지 않음을 체감한다."

정규직 취업시장의 이야기가 아니다. 이는 '아르바이트 구인시장'의 현 주소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전문앱 알바콜(대표 서미영)이 알바 구직경험자 39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먼저 최근 1년 간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구해 본 경험이 얼마나 있을지를 조사했더니, 69.0%의 응답자가 '(경험이) 있다'고 했다.

이어 동기 간 아르바이트 구직을 위해 몇 번이나 지원을 했는지 물었더니 응답자들은 평균 9.3회 가량 근무 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르바이트에 지원한다고 모두 합격했던 것은 아니었다. 응답자들이 실제 근무를 했던 횟수는 평균 2.8회로, 단순 계산해보니 30.1% 가량의 알바 취업률이 도출됐다. 10개 사업점에 지원을 해야 3번 남짓한 합격 통보를 받는다는 사실은 오늘날의 정규직 취업시장의 양상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때문인지 알바 구직자의 태반은 알바 구직 또는 근무 중 크고 작은 어려움을 느꼈다고 호소했다. '최근 1년 간의 알바 구직 또는 근무에 있어 특히 힘들었던 경우가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87.3%의 응답자가 '그런 편(매우 그렇다 33.6% + 조금 그렇다 53.7%)'이라고 답했기 때문.

이들에게 어려움을 느꼈던 부분을 물어보자 '최저임금 인상으로 되려 경쟁률이 올랐다'는 응답이 1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점주가 알바를 안뽑고 직접 근무하는 등 일자리가 줄었다'는 답변과 '담당업무 외 일까지 시켜 업무강도가 높아졌다'는 답변도 각각 12.1%로 후순위를 이었다.

알바 근무자에 대한 여전한 사회적 시선을 꼬집는 답변도 나왔다. 11.8%의 응답자는 '고객 상대하는 게 갈수록 힘들어지고, 자/타의적인 감정노동이 강요된다'거나 '알바를 근로자로 존중하지 않고 무시하는 듯한 고객 및 사회적 시선'을 알바 근무의 어려운 점으로 꼽았다.

그 밖에도 '점주의 최저임금 미준수(10.0%)'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근무시간 단축(8.8%)' 등과 같은 이슈도 알바 근무를 더욱 어렵게 하는 문제로 지목됐다.

알바콜사업본부 임경현 본부장은 “일반 직장인의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논의는 최근 급격히 확산됐지만, 아르바이트 근로자의 권리는 상대적으로 등한시되는 경향이 있다”며, 알바생들이 어떤 근로환경을 원하는지를 살펴보는 노력은 분명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는 설문소감을 전했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9일까지 최근 1년 간 아르바이트를 구직한 경험이 있는 알바콜 회원 394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범위 내 ±4.94%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