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채용 양극화 속 中企 공채 사라지나… 하반기 공채 뽑는 중소기업 ‘10곳 중 1곳’ 뿐

  기사입력 2018.09.10 09:01

- 하반기 신입 ‘공채 진행하겠다’ 대기업은 10곳 중 6곳 이상인 반면, 중소는 1곳 불과





<그림. 기업 규모별로 신입 채용 방식에 대조적인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갈수록 수시채용과 경력직 선호현상이 늘어나고 있다고는 하지만, 대기업 기준으로 대규모 공채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10대 그룹이 앞다투어 미래먹거리 산업을 위해 짧게는 3년 길게는 5년 이상 투자와 고용계획을 줄줄이 내놓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서미영)가 상장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하반기 신입채용 방식에 대해 1:1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기업규모별 채용방식에도 양극화가 두드려졌다.

인크루트는 상장사가 내놓은 하반기 신입정규직과 인턴사원, 그리고 신입계약직 채용계획을 기반으로 각각 공채와 수시 중 어떤 방식으로 뽑을 것인지 물었다. 먼저, 신입정규직 중 ‘공채모집’ 계획은 ▲’대기업’이 67.6%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29.5% ▲’중소기업’ 10.6% 순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의 신입 공채 계획이 중소기업 대비 6배 이상 높았던 것. 반대로 신입 ‘수시모집’에서는 정반대의 결과가 연출됐다. 수시모집 계획이 가장 높은 곳은 ▲’중소기업’으로 모집비율은 46.9%에 달했다. 이어서 ▲’중견기업’ 38.4% ▲’대기업’ 11.8%순이었다. 신입모집 방식에 있어 대기업의 과반수는 공개채용을 택했지만, 공채진행 여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중소기업의 절반가량은 수시채용을 통해 신규인재를 모실 전망인 것.

이러한 흐름은 인턴과 계약직 채용도 같았다. 채용전제형 인턴사원 공채계획이 있는 ▲’대기업’은 45.6%에 달했지만 ▲’중견’과 ▲’중소’는 각 5.4%, 5.3%에 그쳤다. 중견중소의 인턴공채계획은 대기업의 1/9수준이었던 것. 반대로 인턴사원 수시채용계획 비율은 ▲’중견기업’ 14.3% ▲’대기업’ 13.2% ▲’중소기업’ 10.6% 순으로 중견기업이 대기업을 소폭 앞섰다.

신입계약직 채용은 ▲’대기업’의 24.1%가 공개채용방식을 선택했지만 ▲’중견’과 ▲’중소’는 각 0.9%, 2.7%로 비율이 낮았고, 반대로 신입계약직 수시채용 계획은 ▲’중소’(12.4%)가 ▲’대기업’(10.1%)과 ▲’중견’(8.0%)을 넘어섰다.

실제로 인크루트의 하반기 채용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기업이 하반기 예상되는 신입일자리 전체의 94%를 견인할 전망이었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하반기 채용기상도는 단비와 먹구름이 동시에 낀 상태”라고 운을 떼며 “대기업發 대규모 채용은 반갑지만 중견중소와의 채용규모 간극이 갈수록 벌어지고 있고, 침체국면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조사소감을 전했다.

이번 조사는 2018년 7월 16일부터 8월 13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었으며, 조사 대상 기업 중 설문에 응한 기업은 총 571개 사로, 대기업 190곳, 중견기업 178곳, 중소기업 203곳으로 구성됐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