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올해 신규채용, 업종별 온도 차 “뚜렷”… 금융ㆍ보험 ‘웃고’ vs 유통ㆍ물류 ‘울고’

  기사입력 2019.02.11 08:57

- 12개 업종별 올해 채용계획 ‘희비’… △금융·보험, 정보통신 ‘맑음’ △식음료, 유통ㆍ물류 ‘흐림’




<그림. 인크루트 조사 결과, 올해 업종별 정규직 신입 채용 계획에서 희비가 갈렸다.>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6곳 이상이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확정 지은 가운데, 가장 확실한 채용계획을 내놓은 곳은 금융ㆍ보험과 정보통신 업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가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대졸 신입 정규직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전체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신입 채용 계획을 살펴본 결과,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35.6%에 그쳤다. 나머지 기업은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이다”(5.3%), “채용 의사는 있으나 채용계획이 미정”(43.7%),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15.4%)를 선택하며 의견이 나뉘었다.

앞서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라고 응답한 기업 중 대기업의 비율은 63.7%, 중견기업 40.2%, 중소기업은 27.2%로 격차를 보였다. 또한 이 채용계획은 업종에 따라서도 차이가 드러났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을 12개 업종으로 구분해 업종별 채용계획을 교차분석 한 결과, 올해 가장 확실한 채용계획을 내놓은 곳은 △’금융ㆍ보험’이었다.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를 꼽은 비율이 무려 47.5%로 전체 업종 중 가장 높았던 것. △’정보통신’(40.0%) 역시 높은 채용계획을 예고했다. 이어서 △’건설ㆍ토목ㆍ부동산ㆍ임대’(38.8%), △’여행ㆍ숙박 및 기타서비스’(38.6%), △’의류ㆍ신발ㆍ기타제조’(37.5%), △’문화ㆍ미디어’(36.7%), △’전기ㆍ전자’(36.2%), 그리고 △’기계ㆍ금속ㆍ조선ㆍ중공업’(35.9%) 분야에서 전체 채용계획을 살짝 웃돌거나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한편, 이보다 채용계획을 보수적으로 내다본 업종은 △’정유ㆍ화학ㆍ섬유ㆍ의약’(31.6%), △’자동차 및 부품’(31.4%), △’식음료’(30.4%), 그리고 △’유통ㆍ물류’(28.6%)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채용계획이 가장 적을 것으로 보이는 △’유통ㆍ물류’ 업종의 경우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계획이다”(11.9%)라고 응답한 비율이 전체 업종 중 가장 높아 대조를 이뤘다. 올해 미채용에 대해 가장 확고한 의지를 드러낸 것. 이 외에도,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를 꼽은 비율은 △’기계ㆍ금속ㆍ조선ㆍ중공업’(20.5%) 부문이, “채용 의향은 있으나 세부 채용 계획은 준비 중이다”는 △’문화ㆍ미디어’(53.3%) 업종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종합해 보건대 올해 채용계획이 가장 높은 업종은 △’금융·보험’과 △’정보통신’으로, 그 배경에는 각각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인력 공백 메우기 및 ICT 수출 호황으로 인한 신규인력 수요 증대가 자리하는 것으로 예상해 본다. 반대로 △’유통ㆍ물류’의 경우 지난 인크루트의 하반기 채용 동향에서 2016년과 17년 두 해 연속 마이너스 채용계획을 기록했던 분야로, 각종 규제와 최저임금 문제로 올해 역시 신규인력 충원 노력이 가장 적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상반기 대졸 신입 공채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구직자들은 이렇듯 업종별 채용계획도 참고하여 취업전략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조사 소감을 전했다. 본 조사는 2018년 12월 27일부터 지난달 10일까지 인크루트 기업 회원 총 646곳을 대상으로 진행, 그중 올해 채용계획을 밝힌 570곳의 응답을 참고했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