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올해 연봉협상 결과 ‘동결ㆍ삭감’ 40% 달해... 전년 대비 두배 늘었다

  기사입력 2019.03.13 09:06

- 직장인 1,303명 대상 연봉협상 결과 설문조사… 평균 인상률은 4%
- 평균 이직 의사 무려 66%… ▲사원ㆍ대리급, ▲1~3년 차, 그리고 ▲중견기업 재직자에게서 가장 높아




<그림. 연봉협상 결과 응답자 40%는 동결이거나 삭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올해 연봉협상 결과가 집계됐다. 협상 이후 이직을 고려하는 직장인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가 직장인 1천303명을 대상으로 ‘2019년 연봉 협상’에 대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다.

그중 올해 연봉 협상을 진행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결과를 확인했더니, ▲인상(60%), ▲동결(38%), ▲삭감(2%) 순으로 집계됐다. 동결ㆍ삭감된 비율이 40%에 이르는 가운데, 협상 전후의 연봉(주관식 입력)에 대해 각각 집계했다. 그 결과, 인상 전 평균 3,420만원, 인상 후 평균 3,557만원으로. 평균 인상액은 137만원, 인상률은 약 4%로 확인됐다.

지난해 직장인 6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봉협상 결과, 17년 대비 18년 연봉에 대해 인상된 비율이 80.1%, 동결 16.2%, 그리고 삭감 3.7%로 집계된 바 있다. 올해에 비하면 인상된 비율이 10%P 이상 줄었다. 한편, 지난해 평균 인상률은 8.9%로 올해는 절반 이상 줄어든 수치이다. 기업의 힘든 경기를 대변하는 것은 아닐지 짐작게 된다.

그렇다면 직장인은 인상된 연봉에 만족하고 있을까? 연봉협상 직후 이직을 희망하거나 이직 준비를 본격화할 의향이 있는지 물은 결과, 무려 66%가 ‘그렇다’고 답했다. 흥미로운 사실은 연봉협상 결과와 상관없이 이직 의향이 대체로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다.
협상 후 이직 희망 의사를 내비친 비율에 대해 교차분석 결과, 먼저 기업 규모별로는 ▲중견기업(70.1%)> ▲’중소기업’(66.3%)> ▲’대기업’(59.2%) 순으로 집계됐다.

직급별로는 ▲’대리급’(68.7%)과 ▲’사원, 주임급’(67.7%)의 비율이 ▲’차장급’(55.6%) 및 ▲’부장급’(50.0%)보다 높았고, 연차별로는 ▲’7~9년 차’(68.0%), ▲’1~3년 차’(67.7%) 그리고 ▲’4~6년 차’(66.8%)에서 높게 나타났다.

가장 높은 이직 희망 의사는 연봉협상 결과를 통해 등장했다. 연봉이 ▲’삭감’된 경우 무려 75.0%만큼 이직하겠다고 희망한 것. ▲’동결’된 경우 역시 70.6%로 평균 이상이었다. 한편, 연봉이 ▲’인상’됐음에도 이직을 희망한 비율은 63.2%로 집계됐다.

본 설문조사는 2019년 2월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인크루트 회원 1,510명 중 직장인 회원 1,303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52%이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