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30대 기업 직원 10명 중 여자는 2명뿐… 기아차, 아모레퍼시픽 각각 男女 비율 최고

  기사입력 2019.04.05 09:03

- 30대 기업 남녀 임직원 81:19 ‘성비 불균형 심각… 정규직 비율 높은 곳은 ‘KB금융지주’, ‘SK하이닉스’ 순





<그림. 시가총액 기준 상위 30대 기업의 남녀임직원 성비를 비교해봤다>


국내 30대 기업의 남녀성비는 평균 81대 19인 것으로 나타나 심각한 성비 불균형이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시가총액 상위 30개 기업(그룹사 포함)의 임직원 성비를 분석한 결과다.

남자 직원의 비율은 △‘기아자동차’(96.5%)가, 반대로 여성 직원 비율은 △‘아모레퍼시픽’(67.7%)이 각각 가장 높게 나타났다.

기아차에 이은 남초기업으로는 △’포스코’(남자직원 비율 95.0%), △’현대자동차’(94.8%), △’현대모비스’(89.0%), △’KT&G’(88.5%), △’롯데케미칼’(87.4%) 등이 꼽혔다. 기아차와 포스코, 그리고 현대차에서는 직원 10명 중 여자 직원이 1명꼴에도 못 미치지만 아모레퍼시픽은 직원 3명 중 2명가량이 여자직원인 셈이다.

아모레퍼시픽 외에 여자직원 비율이 높은 곳으로 △’LG생활건강’(55.7%), △’삼성생명’(45.4%), △’삼성화재’(44.4%)가 꼽혔는데 이들 3개 기업은 곧 남녀 성비가 가장 비슷한 비율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남자직원의 비율은 주로 ‘자동차·기계·화학’ 및 ‘제조’ 업종에서 높았지만 여자직원 비율은 ‘화장품·금융’ 업종에서 강세를 보였다. △’삼성전자’의 경우 남녀 각 73.5% 對 26.5%의 비율을 나타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여성 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으로 꼽히기도 했다. 30대 기업 임원진의 성별 평균이 96 대 4인 반면, 아모레퍼시픽의 여성 임원 비율은 21%에 달했다. 화장품ㆍ뷰티 업계 특성상 여성 비율이 많은 만큼 여성 임직원을 위한 다양한 배려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기도 하다. 아모레퍼시픽은 본사 포함 전국 사업장에 여성 전용 휴게실을 설치해 운영 중이고, 임산부의 경우 하루 6시간의 단축 근무를 할 수 있다. LG생활건강 역시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해외 MBA 프로그램 선발 시 여성 직원이 더 많이 꼽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들 기업 임직원의 정규직과 비정규직 비율도 함께 살펴보았다. 평균 비율은 97:3으로, 그중 정규직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KB금융지주’(정규직 100.0%)가 꼽혔다. 이어서 SK하이닉스(99.6%), 삼성SDS(99.5%), 삼성전자(99.4%), 기아자동차(98.9%), 한국전력공사(98.6%), 포스코(98.5%), LG전자(98.5%), LG화학(98.2%), 넷마블(98.1%) 순으로 10곳이 집계됐다. 이들 기업 중 지난해 비정규직을 줄인 곳은 대표적으로 삼성전자, 한국전력, 포스코, SK하이닉스 등인데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반도체 경기호조로 인한 설비 증설이 그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