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로봇이 당락 가른다? 이세돌 은퇴 부른 AI, 구직자도 찬반 팽팽

  기사입력 2019.11.28 09:44| 최종수정 2019.11.28 14:00

- AI채용 ‘찬성파’ 고정관념 배제, 공정 채용 이끌어 vs ‘반대파’ 평가 획일화, 개인정보 유출 우려
- 로봇이 날 평가해? AI채용 반감 크지만, 앞으로 도입 늘 것 ‘한 목소리’





<그림. 인크루트 설문조사 결과, 총 응답자 중 40%가 AI 채용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이세돌 9단이 은퇴 배경 중 하나로 AI 등장을 꼽아 화제가 됐다. AI와의 대결에서 한계를 느끼고 AI에게 바둑을 배우는 점이 즐겁지 않았다는 것. 채용과정에서도 마찬가지였다. AI가 사람을 뽑고 또는 탈락시키는 데 반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과 함께 ‘AI채용 및 AI면접’을 주제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설문은 이달 19일부터 24일까지 진행, 회원 총 1천411명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61%이다.

최근 채용과정에서 AI를 접하는 일은 낯설지 않다. AI가 구직자의 서류를 검토하고, 챗봇 서비스로 지원자의 Q&A를 실시간 해결해주거나, 아예 면접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기업이 늘었기 때문이다. 이에 설문 참여자를 대상으로 AI채용에 대한 찬반 입장을 물었다. 그 결과 ‘찬성’(또는 긍정적)이 60%, ‘반대’(또는 부정적)가 40%로 집계됐다. 5명 중 3명은 찬성파, 나머지 2명은 반대파로 나뉜 것.

먼저, 찬성 입장의 대부분은 공정성과 편의성이 지배적이었다. 선택이유가 크게 ‘고정관념, 선입견 등이 배제되기 때문에’(29%), ‘채용비리를 방지할 수 있는 공정한 평가라 생각되어서’(26%) 및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기 때문에’(18%), ‘비용절감’(13%) 등 두 갈래로 나뉜 점이 증명했다. 이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시도이기 때문에’(14%) AI채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도 있었다.

하지만 반대이유도 팽팽했다. 가장 큰 이유는 ‘기술력의 한계’(33%) 라는 점이었다. 앞서 찬성입장 중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어울리는 채용시스템이라는 점과 대조되는 부분으로, 아직은 AI가 사람을 뽑고 또는 떨어뜨리기에는 기술력이 미치지 못한다고 여기는 것. 다음으로 ‘평가기준이 획일화되기 때문에’(23%), ‘컴퓨터에게 평가받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들어서’(20%) 등의 반대이유가 이어져 사람은 사람이 뽑아야 한다는 입장에 힘을 실었다. 또한, 촬영으로 얼굴이 기록에 남는 등 ‘개인정보 유출,보안 우려’(11%), 헤드셋 및 웹캠을 갖춰야하고, PC방에서는 면접에 집중할 수 없는 등의 ‘면접환경을 세팅해야 하는 번거로움’(7%), 끝으로 ‘채용전형이 또 하나 늘어나 대비할 게 많아짐’(5%), ‘인성 평가까지는 불가할 것’(기타) 등 반대 의견이 이어졌다.

이렇듯 AI채용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았음에도 총 응답자의 67%는 ‘향후 채용과정에서 AI 도입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변화라는 점에 동의해 쓸쓸함을 안겼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박정배 jungbae@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