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취업/직장인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직장인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보도자료] 건설/중공업에도 봄은 오는가.. 현대중공업/두산건설/한화건설 등 채용소식

  기사입력 2017.03.21 09:32
-건설/중공업 주요 기업에서 신입 채용 소식 있어!

-건설 중공업 취업하고 싶다면 올 상반기 채용에 주목해야… GS건설, 한화건설, 현대중공업 채용 소식!




<그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3월 채용을 진행하는 건설 중공업 기업들의 채용 소식을 전했다.>


신입 공채 시즌이 됐지만 건설/중공업에 취업하고 싶은 취준생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건설/중공업이 업계 불황이 지속됨에 따라 원하는 업종으로 취업할 수 있을지 걱정하는 것. 최근 건설/중공업에서는 위기극복에 필요한 인재를 찾기 위해 신입과 채용연계형 인턴 등 다양하게 모집하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건설/중공업 취업을 원하는 이들을 위한 주요 기업들의 신입 및 채용연계형 인턴 채용 소식을 정리해봤다.



GS건설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 부문은 해외법무팀 변호사이며 지원자격으로는 국내 법대, 국내 또는 해외 로스쿨 졸업자, 국내 또는 해외 변호사 자격증을 소지한 자, 영어구사능력이 있는 자,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이다. 스페인어와 프랑스어 구사능력자는 우대되니 참고할 것.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 인성검사 및 어학시험 > 면접전형 > 신체검사 > 최종합격 순으로 진행된다. 지원서 접수기한은 3월 19일(일)까지며 GS건설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케이씨씨건설에서 신입사원을 채용한다. 채용 중인 직무는 법무, 회계, 토목, 영업이며 지원자격은 4년제 정규대학 기졸업자 또는 2017년 8월 졸업예정자 중 즉시 근무 가능한 자, 전 학년 평점 3.0이상인 자, 토익 650점 이상 또는 이에 준하는 영어 성적 소지자, 영어말하기(토익스피킹 5등급, 오픽 IL이상) 성적 소지자, 병역을 마쳤거나 면제받은 자,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다. 3월 20일(월)까지 KCC건설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두산건설에서 채용연계 인턴십을 모집한다. 모집 부문은 건축시공, 전기시공, 기계시공, EHS, 영업 5개이며 지원자격은 기 졸업자 또는 2017년 8월 졸업예정자, 5월에서 6월 주중 3일이상 인턴십 수행이 가능한 자, 7월 초 입사가 가능한 자, 어학성적이 있는 자,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병역을 마쳤거나 면제받은 자이다. 전형절차는 입사지원서 리뷰 > DBS > DCAT > 1차면접 > 인턴 > 최종면접 순. 3월 21일(화)까지 두산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한화건설에서 2017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 중인 분야는 건축시공, 기계시공, 전기시공이며 자격요건으로는 정규 4년제 대학 학위 이상 소지자, 해외여행 또는 해외근무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이다. 더불어 해당 분야 기사 및 관련 자격증 소지자, 영어성적 우수자 및 장교전역자, 장애인 및 보훈대상자는 우대된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1차 면접, 2차 면접, 신체검사 순. 접수기한은 3월 24일(금)으로 한화건설 채용 홈페이지에서 접수 받는다.



현대중공업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 부문은 기반 기술 연구, 생산기술 연구, 융합기술 연구, 로봇 연구소이며 공통 지원자격으로는 2017년 8월 졸업예정자 또는 기 졸업자,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병역을 마쳤거나 면제받은 자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면접전형, 최종합격 순. 접수기한은 3월 24일(금)으로 현대중공업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가능하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오픈캐스트, 인크루트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pr01@incruit.com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경화 jungkh@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