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취업/직장인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직장인

크게작게글자크기

이시한 교수,취업 자기소개서 경향 '주객전도'로 제시

이타임즈  기사입력 2017.03.21 12:00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KBS 라디오 ‘김난도의 트렌드 플러스'에 출연한 이시한 성신여대 겸임교수가 주목받고 있다.

이시한 교수는 라디오 방송에서 2017년도 취업 자기소개서 경향성을 ‘주객전도'로 표현했다.

여기서 ‘주'는 ‘주된 기준'으로, 자소서가 주된 기준의 요소에서 벗어나는 경향이 생겼음을 말한다. 스펙 초월 기조로 많은 기업들이 자소서를 깐깐하게 따지기 보다는 서류에서 통과시키고 필기시험 기회를 주는 방향으로 바꾸고 있다는 것. 따라서 자소서가 불완전하다고 주저하지 말고 과감한 지원을 하라는 것이 이시한 교수의 충고였다.

두 번째 단어인 ‘객'은 ‘객관적 형식'으로 최근 자소서가 ‘STAR 구조(Situation, Task, Action, Result)' 식으로 정형화돼 가는 경향이 생겼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정형화된 이 구조를 탈피해야 차별화의 가능성이 생긴다는 것이 포인트였다.

세 번째 단어인 ‘전'은 ‘전에 써 놓기'라고 풀이했는데, 자소서를 미리 준비하는 경향이 생겼다는 것이다. 공고가 뜨면 그제서야 쓰기 시작했던 과거의 취준생들과 달리, 요즘에는 미리 정보를 파악하고 공들여서 자소서를 쓰기 때문에 2~3개월 전에 써놓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마지막 단어는 ‘도'는 ‘도대체 누구?'의 앞글자에서 따온 것으로, 많은 취준생들이 컨설턴트와 상의해 자소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때로는 취준생 본인인지, 아니면 정형화된 이상적인 모습인지 모를 자소서가 나오기 쉽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시한 교수는 “‘주객전도'라는 사자성어는 그 자체로도 뜻을 가진다. 자기를 소개하기 위해 자신이 가진 에피소드나 경험을 쓰는 것이 아니라 자소서를 쓰기 위해서 에피소드에 의미를 부여하고 심지어 자소서에 쓰기 위한 경험을 쌓는 경우까지 있다”며 “다른 사람들과 유사하게 쓰려고 하지 말고 가능한 남과 다르게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타임즈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