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취업/직장인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직장인

크게작게글자크기

농심켈로그, 임원 절반이 ‘여성’…양성평등 직장으로 주목

이데일리  기사입력 2017.06.18 09:40| 최종수정 2017.06.18 09:13

[이데일리 최은영 기자]공공부문 여성임원 비중을 30%로 확대해야 한다는 정책이 나올 만큼 여성이 리더로 성장하기 쉽지 않은 국내 현실에서, 농심켈로그가 여성임원 비중 50%를 달성해 주목받고 있다.

농심켈로그에는 한종갑 대표이사를 포함해 모두 8명의 임원이 있는데 그중 4명이 여성(인사·재무·마케팅·홍보)이다.

농심켈로그 측은 PDP(Performance & Development Plan) 평가시스템을 기본으로 업무 성과와 경력 개발 계획을 적극 지원하고, 성별에 상관없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조성해온 결과 남녀 임원 비율이 50대 50으로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농심켈로그에서 2009년부터 근무 중인 천미연 인사상무는 농심켈로그의 첫 여성임원이다. 조직의 역량을 강화하고 창의성을 부여하며 직원 개개인의 능력을 최대로 끌어올리는 인사부의 리더로, 여성 특유의 온화한 성향에 본질을 꿰뚫어보는 통찰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재무부서는 김경은 상무가 진두지휘하고 있다. 대부분의 기업들에서 재무부서는 남성이 총괄하는 것과 대비된다. 회사의 핵심 가치를 창출하고 브랜드 포지셔닝을 주도하는 마케팅 부서의 장도 최미로 상무로 여성이고,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및 CSR(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하는 홍보 수장도 송혜경 이사로 여성임원이 맡고 있다.

농심켈로그는 이 밖에 서울 사무실 내 근무자 40% 이상이 여성일 정도로 양성이 평등한 차별없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온가족을 위한 건강한 시리얼 제품을 선보이는 기업답게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다양한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출산 전후 휴가와 육아휴직을 비롯해 근로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시차 출퇴근제 등이 대표적이다. 매주 금요일에는 5시에 퇴근하는 제도도 마련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2015년 12월 여성가족부로부터 ‘가족친화기업 인증'을 받기도 했다.

한종갑 농심켈로그 사장은 “켈로그는 채용부터 승진까지 남성과 여성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성별에 관계없이 능력 있는 인재 발굴과 지도자 개발을 꾸준히 해나갈 것”이라고 비전을 밝혔다.

한편, 켈로그는 전 세계 시리얼 시장을 이끌어 가는 선두기업이자 전 세계 두 번째로 큰 스낵 제조업체다. 미국 미시건 주 배틀크리크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국내 농심켈로그는 1980년 3월 켈로그와 농심(004370)의 합작으로 탄생했다. 1983년 9월 안성 공장을 설립하고 국내 최초로 콘푸레이크를 생산했으며 설립 초기 이후 매년 꾸준히 성장하며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