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취업/직장인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직장인

크게작게글자크기

롯데, 육군과 함께 전역 장병 취업 지원에 앞장선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7.09.14 11:25| 최종수정 2017.09.14 11:02

롯데-육군, 14일 제대군인과 전·공상자 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특별채용, 모의 면접 및 채용설명회 개최 등 취업 지원 적극 나설 예정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롯데그룹은 14일, 충남 계룡대 육군본부 안중근 장군실에서 육군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역 장병과 전공상자 및 순직자 유가족의 취업지원을 위해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 날 진행된 체결식에는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윤종민 롯데 경영혁신실 HR혁신팀장을 비롯해 육군과 롯데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제대 군인들이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서 롯데는 전역했거나 전역을 준비 중인 단기 및 중?장기복무 장병의 취업을 지원하는 동시에, 군임무 수행 중 발생한 전·공상자 및 순직자 유가족에 대한 특별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전역을 앞둔 장병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모의 면접 테스트와 채용 설명회를 개최하는 한편, 현역 복무 장병들을 위한 문화행사 지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육군에서는 롯데그룹 취업 희망 장병을 대상으로 인사검증을 실시해 우수근무자를 추천해 줌으로써, 우수 장병들이 취업에 대한 걱정을 놓고 군 임무에 끝까지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배려할 계획이다.

이날 윤종민 롯데 경영혁신실 HR혁신팀장은 "국가에 헌신한 군인은 강인한 책임감과 뛰어난 리더쉽, 그리고 무한한 열정을 갖고 있어 회사에서도 선호하는 인재"라며 "롯데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에 헌신한 장병이 전역 이후 안정적으로 사회에 정착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군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협약은 우리 사회가 국가와 군에 헌신한 이들을 잊지 않고 보답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아름다운 사례"라며 "장병들이 전역 후 일자리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고 오직 국가에 충성하고 봉사하는 본연의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국가에 기여한 인재 및 국가를 위해 헌신한 유공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국가기여형 인재 채용'을 지속 시행해왔다. 2010년부터 전역장교 특별 채용, 2011년부터는 여군장교 특별 채용, 2013년부터 해병대장교 특별채용을 진행해 매년 100여명의 전역장교를 채용해왔다. 또한 지난 6년간 22명에 달하는 군의 핵심 영관급 장교들과의 연수 프로그램도 운영중에 있으며, 지난 8일에는 국회에서 진행된 민관군 합동 '2017년 제대군인 취업지원 생각 더하기' 세미나에 참석해 전역 장병들의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롯데는 이밖에도 육군과 연계해 다양한 나라사랑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6월 육군본부와 '전방부대 문화환경 조성을 위한 MOU'을 체결하고, 지난해 11월 강원도 양군 21사단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총 15억원을 지원해 30여 개의 청춘책방을 기증한다. 청춘책방은 최전방 GOP, 해안 소초등에 컨테이너를 개조해 만든 현장 도서관으로, 국군 장병들이 책을 통해 인성을 함양하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공간이다. 또한 양육환경이 열악한 전방 지역 군인 가족이 마음 편히 아이를 돌볼 수 있도록 '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를 지난해까지 12개소를 개설해 군부대에 제공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뉴시스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