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취업/직장인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직장인

크게작게글자크기

용산구,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시행…113명 고용

뉴시스  기사입력 2018.01.09 14:44

용산구,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시행…113명 고용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10일부터 6월30일까지 2018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공공근로란 실업자 또는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와 미취업청년 등 저소득층에게 일시적으로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생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구는 전년도 추진사업 중 생산성 있고 주민 호응이 컸던 사업을 중심으로 ▲정보화추진 ▲공공서비스지원 ▲환경정비 ▲기타 등 4대 사업군에 49개 사업을 선정했다.

용산공예관 행정 사무 보조, 평생교육 프로그램 운영 지원, 구립도서관 환경정비 등 구 현안업무 관련 일자리 5개가 신설됐다.

상반기 참여인원은 113명이다. 공원시설물 유지관리(23명), 관내 이면도로 빗물받이 준설(6명), 전통시장 환경정비(6명), 동 주민센터 민원안내 도우미(5명) 등에 인원이 투입됐다.

이들은 1일 6시간 이내로 주 5일간 근무한다. 일당은 4만6000원이다. 외국어 능력과 전문자격이 요구되는 업무는 4만8000원까지 지급할 수 있다. 식비 등 부대경비 5000원은 별도다.

구는 지난해 상·하반기에 걸쳐 공공근로 사업을 추진했다. 상반기 96명, 하반기 119명 등 총 215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 바 있다.

올해 하반기 공공근로는 5월 중 모집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올해 최저임금이 16.4% 인상됨에 따라 공공근로 참여자들의 임금도 같은 수준으로 늘었다"며 "근로자생활을 일부나마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박대로 daero@newsis.com
http://newsimg.incruit.com/newsis/2017/12/21/NISI20171221_0000084800.jpg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