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취업/직장인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직장인

크게작게글자크기

공공기관, 연내 인턴 5000명 추가채용…정부 "압박 없었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10.12 14:42

공공기관, 연내 인턴 5000명 추가채용…정부 "압박 없었다"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고용상황이 부진을 거듭, 일자리 정부의 고심이 깊어지는 가운데 공공기관이 올해 안에 체험형 인턴 5000여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더불어 행정부가 공공기관의 일자리 창출을 강요했다는 논란에 대해 강압적인 지시나 압박이 없었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주재로 '제10차 정책점검회의'를 개최, 관계부처들이 모여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고용동향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통계청은 이날 9월 고용동향을 발표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4만5000명에 그친 가운데 실업자 수는 9개월째 100만명을 상회했다. 고용률은 8개월 연속 하락했고, 실업률은 9월을 기준으로 13년 만에 가장 높았다.

참석자들은 상용직 근로자 증가폭이 확대되고, 청년고용률이 상승하는 등 일자리 질이 개선됐다는 점을 먼저 내세웠다.
하지만 이내 취업자 수가 7~8월에 비해 개선됐으나 양적인 측면에서 여전히 엄중하다고 평가했다. 전체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도 되지 않았고, 취약계층인 임시·일용직 근로자 감소세도 지속됐다는 분석이 따랐다.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이어지면서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강화해야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취약계층을 위해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해야한다는 것이다.

우선 공공기관들은 올해 안에 약 5000명의 체험형 인턴을 추가 채용한다.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제도는 2008년부터 시행됐고 호응이 높아 지속적으로 확대됐다는 것이 기재부의 설명이다.

정부는 청와대의 지시에 따라 공공기관의 일자리 창출을 압박했다는 논란에도 입장을 표명했다. 고용이 부진하면 여력과 필요가 있는 공공기관에 일자리 확충을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것은 정부의 당연한 의무라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강압적인 지시나 압박은 없었다는 해명도 곁들였다.

정부는 또한 계절특성상 동절기 일자리 사정이 더욱 나빠질 것으로 보고 청년과 신중년, 어른신 등을 대상으로 계층 맞춤형 일자리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최근 고용 상황과 계절 요인을 감안한 만큼 단기 일자리가 주를 이룰 전망이다.

정부는 실업이 장기화되면 취업 역량이 약화될 우려가 있다며 경험을 축적하고 소득을 지원해 재취업 발판을 마련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일자리 공급에 필요한 재원은 불용이 예상되는 기존 예산 등을 적극 활용키로 했다.

정부는 세부 사항을 여당과 논의해 당정 고용대책을 마련하고, 경제관계장관회의 등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이윤희 sympathy@newsis.com
http://newsimg.incruit.com/newsis/2018/10/12/NISI20181012_0014545789.jpg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