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로그인

취업뉴스

이력서·자기소개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X알바콜] “합격률 15%” 알바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고용 줄이며 ‘똘똘한 한 명’ 선호

  기사입력 2018.10.15 09:03

- 최저임금인상 후폭풍에 고용부담, 경력선호현상은 갈수록 심화
- 알바도 이제 ‘생산성’ 고려한 “똘똘한 알바생 한 명” 선호… 경쟁률은 ↑




<그림. 아르바이트 자리가 줄어들며 ‘똘똘한 한 명’인 경력직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합격률이 15%에 그쳤다. 7번 지원하면 1번 붙는 비율로,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 구직경험이 있는 회원 463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평균 지원횟수와 합격횟수는 각 14.6회와 2.2회로 집계됐다. 합격 비율은 15%로, 7번 지원하면 1번꼴로 붙는 상황. 일곱번 넘어지고 여덟번째 도전을 이어 나가야 하는 그야말로 7전8기가 따로 없다.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업종으로는 ▲’매장관리’(18%) ▲’서빙/주방’(17%) ▲’사무/회계’(16%) ▲’서비스’(14%) ▲’생산/기능’(12%) 순으로 많았다. 이 밖에도 ▲’강사/교육’(8%) ▲’상담/영업’(7%) ▲’IT/디자인’(6%) 직군 등 다양했다.

전체 응답자의 무려 85%는 최저임금 인상 후 아르바이트 구하기가 전에 비해 힘들어졌다고 답했다. 알바 문턱이 왜 이렇게 높아진 것일까? 배경의 중심에는 최저임금 인상과 경력선호 현상이 자리한다. 아르바이트 구직이 힘들어진 이유를 질문한 결과, ▲’아르바이트 고용축소로 일자리 경쟁이 높아짐’(26%) ▲’최저임금 부담으로 아르바이트 자체를 안 뽑는 분위기’(25%) 그리고 ▲’고용악화로 폐점이 늘어나 일자리 구할 곳이 줄어듦’(12%)의 대답이 돌아왔다. 모두 최저임금 인상發 후 폭풍으로 볼 수 있다.

구직이 힘들어진 또 다른 이유에는 ▲’아르바이트도 신입이 아닌 업무경험을 보유한 경력자를 선호하는 분위기’(21%)와 ▲’관련 자격 등을 요구하는 곳이 늘어남’(6%)이 꼽혔다. 아르바이트 선발 시에도 경력자 또는 자격증보유자가 선호되는 분위기인 것. 비단 신입 구직시장의 그것과 다를 바 없다.

이외에도 ▲연령대 ▲성별 ▲상태에 따른 진입장벽도 드러났다. ‘급구라기에 지원했더니 나이를 제한함’, ‘취준생이라고 탈락함’, ‘젊은 사람은 기피함’ 등의 기타 답변이 이를 증명한다.

서미영 인크루트알바콜 대표는 “고용부담을 직면하는 점주들이기에 최소 충원으로 최대의 효과를 기대하는 상황인 만큼, 아르바이트직 하나에도 이제는 생산성이 높은 인력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자리 잡는 추세”라고 내다봤다. 본 설문은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총 46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55%이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