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알바콜] 자영업자 2명 중 1명 “최저임금 인상으로 직원해고 할 것”

  기사입력 2019.01.02 10:04

- 알바콜, 자영업자 240명 대상 긴급설문… 47.3% ‘직원채용 줄고’ 31.6% ‘점주근무시간 늘고’




<그림. 자영업자 47.3%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직원채용을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자영업자 2명 중 1명꼴로 2019년 최저임금 인상으로 기존 직원 감원이나 신규채용을 취소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대표 서미영 albacall.incruit.com)이 지난달 26~28일 이틀간 자영업자 회원 240명을 대상으로 2019년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달라질 점이 있느냐는 긴급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2.7%가 그렇다고 밝혔다.

이들이 밝힌 올해 달라질 사업운영 방향으로는 ▲기존 직원의 근무시간 단축’과 ▲‘기존 직원의 감원’이 각각 17.8%와 17.0%만큼 득표됐다. 더불어 ‘신규 채용계획 취소’ 또한 12.5% 선택됐는데, 이로써 총 47.3%로 과반수에 이르는 자영업자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인력운용을 보수적으로 해나갈 것을 암시했다.

반대로, ▲’가족경영, 가족근무시간 증가’(16.1%) 및 ▲’본인(점주) 근무시간 증가’(15.5%)도 총 31.6% 득표하며 직원축소에 따른 점주 및 가족 근무시간이 늘어날 것을 예고했다.

이외에도 ▲’폐점고려’(7.3%), ▲’정부 고용보조금 신청’(5.6%)이 뒤를 이었다. ‘올해 뚜렷한 변화가 없을 것’으로 내다본 점주는 7.3%에 그쳤다. 답변의 배경에는 ‘2018년도 인상 이후 내성이 생겼기 때문’이었는데, 해당비율은 자영업자 10명 중 1명꼴에도 미치지 못했다.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2교대로 근무시간 변경’, ‘근무자 간 근무강도 강화로 힘들어 할 것 같다’ 등의 답변이 이어지며 역시 인력운용상의 악영향을 우려했다.

한편, 최저임금이 2년 연속 두 자릿수 인상되며 자영업자가 맞은 직격탄은 거셌다. ‘새해 사업운영에 가장 우려되는 사항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최저임금(인건비)인상’이 24.4%의 득표로 1위에 꼽혔기 때문. 자영업자 4명 중 1명꼴로 인건비 인상을 가장 우려하고 있는 것. 이어서 ▲’고객 감소’(16.0%), ▲’임대료 인상’(15.5%), ▲’원자재 인상’(11.4%)이, 그리고 ▲’동종업종 증가, 근접 출점’(9.0%), ▲’종업원 부재, 구인난’(7.9%), ▲’카드수수료’(6.9%), 가맹점주의 경우 ▲’가맹비 인상, 본사 갑질’(4.7%), 끝으로 ▲’고객 컴플레인’(4.0%) 등의 우려 사항이 이어졌다.

지난해 인크루트 설문조사 결과, 자영업자를 가장 힘들게 하는 항목 1위에 ’임대료 인상’(17%)이, 2위에 ’최저임금’(16%)이 꼽힌 것과는 대조적으로, 올해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우려가 전년 대비 8.4%P만큼 증가한 점이 특기할 만하다.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