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올해 공공기관 정규직 신규채용 2만3307명 뽑을 것…채용인원 가장 많은 기관은 “한국철도공사”

  기사입력 2019.01.16 09:51

- 철도공사(1,855명)>한전(1,547명)>충남대학교병원(1,428명) 순으로 정규직 채용계획 세워… 전년 대비 2% 늘어
- 주무부처 별 채용규모는? 교육부(24.1%)>산업부(17.5%)>교통부(17.1%) 순




<그림. 올해 정규직 신규채용을 가장 많이 하는 공공기관은 한국철도공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9일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올해 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채용 규모가 2만3307명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서미영)가 ‘한눈에 보는 2019 공공기관 채용계획’에 소개된 361개 기관의 채용계획을 분석한 결과다. 정규직 채용(일반 및 고졸 채용 합산) 기준으로, 체험형 인턴은 제외되었다.

이에 따르면 공기업(35곳) 6천660명, 준정부기관(96곳) 6천990명, 기타공공기관(230곳) 9천657명 등 올해 총 361곳의 기관에서 2만3307명의 정규직 채용이 예고되어 있다. 지난해 채용계획 2만2876에서 2% 늘었다. 단,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의하면 2018년 3/4분기 기준 공공기관 신규채용 규모 합계(정규직 기준)는 2만2734명으로 집계된 바 있다. 아직 발표되지 않은 지난해 4/4분기 신규채용분까지 더해지면 연초 채용계획을 돌파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올해 가장 많은 인원의 채용을 예고한 기관은 ▲한국철도공사로, 올해 1천855명의 정규직 채용계획을 수립했다. 2018년 1,600명, 2017년 1,091명에 이어 해마다 채용 폭이 늘어나고 있는데, 올해는 전년 대비 16%가량 증가한 수치다.

이어 ▲한국전력공사가 지난해 1천586명에서 올해 1천547명으로 전체 2위에 랭크되었다. 2017년 1,271명에서 지난해 24.8% 늘어난 채용계획을 발표했었으며, 올해 계획치는 전년 대비 소폭 줄었다.

3위에는 ▲충남대학교병원이 올랐다. 올해 총 1천428명의 채용을 예고, 지난해 554명(2017년 247명)에 이어 무려 158%의 증원이 예상된다. 네 자릿수 채용을 예고한 이들 3개 기관의 채용인원은 올해 정규직 전체 예상 채용인원의 39%에 다다른다.

이어서 ▲국민건강보험공단(844명) ▲부산대학교병원(789명) ▲전남대학교병원(652명)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612명) ▲분당서울대학교병원(543명) ▲건강보험심사평가원(462명) ▲근로복지공단(450명) 순으로 2018년 정규직 예정 채용 순위 TOP10 안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올해 채용 계획을 발표한 기관들을 주무부처(총 36곳) 별로 분석한 자료에서는 교육부 산하 기관들이 총 5,626명(전체 규모의 24.1%)을 뽑겠다고 밝혀 가장 큰 규모를 예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들이 4,093명(17.5%) ▲국토교통부 3,999명(17.1%) ▲보건복지부 2,784명 (11.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255명 (5.3%) 등 순으로 집계됐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