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X알바콜] 명절 귀향 옛말 성인남녀 절반 이상, ‘올 구정 귀향 안 할 것’… 30代 지출부담, 60代 친지가 안 계셔서

  기사입력 2019.01.28 09:02

- 명절 귀향 풍토 줄어드나… 귀향 안 하는 이유도 ‘가지각색’
- ▲20대 ‘잔소리’ ▲30대 ‘지출부담’ ▲40대 ‘우리 집으로 모임’ ▲60대 이상 ‘만날 친지가 안 계셔서’




<그림. 조사 결과, 응답자의 55%는 이번 구정에 귀향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민족의 명절 설이 다가왔지만, 구직자와 직장인 절반 이상은 귀향하지 않을 전망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과 ‘2019 구정계획’에 대해 공동 설문조사 한 결과다.

먼저, 이번 설 귀향계획을 물은 결과 45%는 귀향 의사가 있었고, 나머지 55%는 귀향 의사가 없었다. ▲직장인의 52%, ▲구직자는 그보다 높은 58%가 귀향하지 않을 계획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50%)보다 ▲50대(65%), 60대(61%)의 귀향 의사가 적었다.

지난 2018년 추석에 진행했던 설문조사에서는 귀향계획이 47%로 집계된 바 있다. 올 구정 역시 비슷한 추이로, 명절에 귀향하지 않는 이유는 다양했다. 가장 많이 꼽힌 항목은 ▲’우리 집으로 모임’으로, 총 31%의 득표를 받았다. 친지는 만나되, 본인이 거주하는 곳에서 모이기 때문에 굳이 귀향하지 않겠다는 것. 이어서 ▲’만나러 갈 친지가 없음(돌아가신 경우 포함)’(19%), ▲’가족 잔소리, 스트레스가 예상돼서’(12%) 등의 이유가 상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여행 등 다른 계획을 세워서’, ‘고향에서 지내는 중’(각 9%로 동률), ▲’(귀향하면) 지출 비용이 클 것으로 보여서’(7%), 마지막으로 ▲’귀성길 정체로 미리 다녀옴’(5%) 등의 사유가 귀향을 가로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안 친해서’, ‘출근’, ‘쉬고 싶어서’ 등의 기타답변도 확인됐다.

연령대별, 상태별 미귀향 사유는 달랐다. 앞서 1위에 득표한 ‘우리 집으로 모임’을 선택한 응답결과부터 흥미롭다. 해당 보기 응답자 중 20대(24%)와 30대(29%)의 응답률에 비해 40대(32%), 50대(36%), 그리고 60대 이상(39%)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응답 비율도 높아지는 점이 파악됐기 때문. 전체 2위에 오른 ‘만나러 갈 친지가 없어서(돌아가신 경우 포함)’ 역시 30대(12%), 40대(13%) 대비 50대(25%), 60대 이상(35%)의 응답률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령대가 높을수록 고향에 만나러 갈 어르신이 안 계시거나 이미 돌아가신 경우가 많고, 또는 지방인구의 유출에 따른 수도권 인구집중 현상이 그 배경에 자리하는 것은 아닐지 인크루트는 추측해 보았다.

한편, 지출 비용이 부담되어 미귀향을 선택한 비율은 30대(18%)에게서, 가족 잔소리와 스트레스가 예상돼서 역시 귀향을 하지 않겠다는 비율은 20대 이하(19%)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본 설문은 2019년 1월 21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진행되었고,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총 653명이 참여했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