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기업/산업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기업/산업

크게작게글자크기

[2017 전기차엑스포] 쎄미시스코, 스마트 EV 브랜드와 초소형 전기차 트리오 앞세워 전기차 시장 공략

이타임즈  기사입력 2017.03.17 11:00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다양한 방법으로 전기차 시장에 진출을 준비하던 쎄미시스코가 2017년 3월 16일부터 23일까지 제주도 중문 여미지 식물원 일대에서 열리는 ‘제4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 참가했다.

쎄미시스코는 본격적인 행사 일정을 하루 앞둔 16일 진행된 미디어 컨퍼런스에 참여해 전기차 사업 브랜드 ‘스마트 EV'의 출범을 알리며 자체 개발 및 초소형 전기차를 선보였다.

전기차 통합 브랜드 출범

쎄미시스코의 스마트 EV의 출범은 지난 5년 동안 전기차 사업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에 박차를 이어온 쎄미시스코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중요한 기점이 된다. 지난 시간 동안 쎄미시스코는 중국 전기차 제조사의 제품을 들여오거나 기술 제휴 등을 통해 사업을 펼쳐 왔다.

하지만 이번의 스마트 EV의 출범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 및 일반 전기차의 자체적인 디자인과 설계를 비롯하여 제조 및 판매 채널까지 모두 아우르는 ‘통합적인 전기차 사업의 시작'이 가능해졌다.

스마트 EV 제주 전시장은 제주시 화북에 위치해 쎄미시스코가 전기차 사업을 시작한 이래 설립한 첫 직영점으로, 자체 전기차 브랜드를 비롯해 쎄미시스가 계약을 통해 해외에서 들여오는 전기차 역시 위탁 판매하는 다양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실용적인 초소형 전기차, R3 그리고 U4

16일 쎄미시스코가 공개한 전기차 중 눈길을 끄는 것은 자체 개발 모델인 R3와 U4다. 먼저 R3는지난해 전기차 엑스포에서 언급했던 ‘초소형 역삼륜 전기차'로서 독특한 구동 레이아웃과 실용적인 디자인이 돋보인다. 도어가 없는 구조에 작은 짐칸이 있는 형태다.

향후 R3는 R3C와 R3G 그리고 타프를 적용한 R3T 등 다양한 형태로 판매될 예정이다. 한편 U4는 R3와 비슷한 전면 디자인을 갖추고 있으나 적재 공간을 보다 늘린 형태로 농업 및 어업 현장을 비롯해 일상적인 생활에서 높은 활용성을 자랑하는 차량이다.

글로벌 초소형 전기차 D2

한편 지난해 전기차 엑스포에서 공개했던 JAC의 iEV6S의 뒤를 이어 글로벌 시장서 2만 대 가량 판매고를 올린 초소형 전기차 D2 역시 공개됐다. D2는 유럽자동차 메이커 출신 전문가들이 유럽형으로 설계하고 중국에서 생산되는 모델이다.

D2는 작은 차체와 시속 80km/h에 이르는 최고 속도 그리고 1회충전 시 150km를 달릴 수 있는 긴 주행 거리를 자랑하며 특히 유럽의 Euro L7e 등의 인증을 취득하여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이미 그 안정성을 검증 받은 모델이다.

특히 이탈리아를 주축으로 스페인, 프랑스 등 유럽 여러 나라에서 운영중인 ‘Share N Go' 라는 카셰어링 시스템에서 운용되며 작은 차체에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그 실용성을 과시하는 모델로 향후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지속적인 투자를 선언한 쎄미시스코

쎄미시스코는 자체 개발과 제조, 판매까지 이어지는 종합 사업체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10월 세종시에 위치한 세종미래산업단지 내 약 150억을 투자해 전기차 양산공장 부지를 확보하고 착공식을 마쳤다.

다음달 4월 20일 준공식과 함께 첫 생산 SOP (Start of Production)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공장을 통해 마이크로모빌리티(Micro mobility, 소형차량) 전기차를 비롯한 농업용 운반 전기차가 생산될 예정이다.

이순종 대표는 “최근 환경문제로 인한 디젤차 대체 수단으로 전기차가 더욱 주목 받으면서 필수 미래 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초소형 전기차를 시작으로 앞으로 승용SUV형 전기차 모델까지 글로벌 완성차를 능가하는 전기차를 만들어 전기차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타임즈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