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기업/산업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기업/산업

크게작게글자크기

기업은행發 정규직 열풍…난감해진 경쟁사

건설경제  기사입력 2017.09.14 05:40| 최종수정 2017.09.14 05:10

시중은행들이 IBK기업은행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기업은행이 무기계약직에 이어 파견 및 용역직에 대해서도 정규직 전환을 위한 작업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만약 기업은행이 파견·용역직에 대해서도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결정한다면 시중은행들도 상당한 압박을 받을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1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현재 기업은행은 텔러 및 사무직 등 무기계약직 30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노사협의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김도진 행장이 무기계약직인 창구 담당 직원 3000여명의 정규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진행된 것이다.

또한 기업은행은 파견·용역 근로자 2000여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는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를 구성하고 있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청원경찰, 청소원, 운전기사 등 대부분 파견·용역 근로자다.

이번 정규직 전환에는 임금체계와 근무조건 등에 대한 조율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

기업은행이 무기계약직과 함께 파견·용역직에 대해서도 정규직 전환 작업에 들어가면서 시중은행들 부담을 느끼고 있는 모양세다. 이미 비정규직에 대한 전환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파견·용역직에 대한 부담까지 떠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007년 은행권 최초로 우리은행이 노사합의를 통해 30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후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도 동참해 최대 30%까지 높았던 비정규직 비율을 한자리 수준까지 낮춘 상황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 색깔에 맞추기 위해 기업은행이 파견 및 용역직에 대해서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면 시중은행들도 상당한 압박을 느낄 수 밖에 없다"며 "관심있게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비용절감 차원에서 파견 및 용역직에 대해 '아웃소싱'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은 무리일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또한 단순히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보단 금융업 특성을 고려한 채용제도 개선 등을 진행하야한다는 지적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아웃소싱도 고용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창구직원, 외환딜러, 영업직 등 직군별 채용 방식을 도입해 임금 및 복지에 대한 제도를 확립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Copyright 건설경제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건설경제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