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기업/산업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기업/산업

크게작게글자크기

LG이노텍, "팀장으로 저를 셀프 추천합니다"

메트로신문  기사입력 2017.09.14 10:55

LG이노텍이 근속 기간과 상관없이 직원 스스로 승진 시기를 정해 심사받는 파격적인 진급 제도를 도입한다. 구성원의 선택권을 직무에서 직급으로 확대하는 인사제도 혁신이다.LG이노텍은 사무기술직 전 직원을 대상으로 내년 초 승진 심사부터 자기 자신을 진급 대상자로 추천하는 '진급 셀프 추천제'를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최소 근무 연한이나 팀장의 추천 없이도 조기 승진이 가능하다.

예를 들면 올해 '선임'으로 진급한 직원이 곧바로 내년 초 상위 직급인 '책임' 승진에 지원할 수 있다. 기존에는 '선임(대리·과장)'으로 근무한지 8년이 지나야 진급 자격이 부여됐고 직속 팀장의 추천이 있어야 조기 승진이 가능했다.

진급 기회 확대로 팀장이 될 수 있는 기간도 대폭 단축된다. 탁월한 역량을 인정받아 조기 승진하면 입사 6년차에도 팀장을 맡을 수 있다. 기존에는 빨라도 14년차는 되어야 가능했다.

진급 셀프 추천제 도입에 대해 LG이노텍은 "직원들에게 진급 기회를 공평하게 제공하고 경력 개발에 대한 구성원의 선택권을 더욱 존중하기 위해 도입을 결정했다"며 "직원들이 승진 심사 연도를 직접 결정함에 따라 각자의 경력을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한다. 진급 준비가 부족한 사람은 스스로 심사를 연기하는 것도 가능하기에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진급 준비가 충분하다면 심사 시기를 기다리지 않고 앞당겨 더욱 큰 역할을 맡아도 된다.

LG이노텍은 국내 대기업에서는 이례적으로 모든 팀장 및 해외주재원 포지션 대상 '사내 공모제'도 매년 실시하고 있다. 직원 본인이 역량을 갖췄다고 판단하면 원하는 부서 팀장에 지원할 수 있는 제도다. CEO와의 인터뷰 등 심사를 거쳐 역량을 인정받으면 팀장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 초 사내 공모제로 선발된 신임 팀장은 "평소에 생각했던 리더십을 실현해 볼 기회를 갖게 되어 즐겁게 일한다"며 "회사로부터 신뢰받고 있다는 느낌과 함께 일에 대한 책임감도 강해진다"고 평가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직원들의 의지와 열정이 최우선"이라며 "꿈을 가진 구성원들이 마음껏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관리로 공감할 수 있는 '열린 인사제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메트로신문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메트로신문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