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기업/산업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기업/산업

크게작게글자크기

사드 보복에 무릎 꿇은 롯데마트, 중국에서 철수 결정

이데일리  기사입력 2017.09.14 16:55

[이데일리 박성의 기자] 롯데마트가 중국시장에서 철수한다.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보복' 으로 현지 영업이 불능 상태에 빠지면서, 결국 매각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최근 중국 내 매장 처분을 위한 매각 주관사를 선정해 본격적인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내 롯데마트의 매각 범위는 확정되지는 않았다. 다만 전 매장의 매각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롯데마트가 중국 매장 매각에 돌입한 것은 중국 내 대부분 매장 영업이 중단된 상황에서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마트는 현재 중국 내 점포 112개 중 87곳의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나머지 점포 역시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한 상태다.

롯데마트는 지난 3월 3600억원 규모 자금을 긴급 수혈한 데 이어 최근 3400억원을 추가로 수혈하기로 했다. 매출은 거의 없지만 임금 등 고정비는 계속 나가고 있다. 이러한 추세가 이어지면 연말까지 롯데마트의 피해액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중국 내 점포가 철수작업에 들어간 것은 사실”이라며 “상황에 따라 일부매장만 매각할 수 있지만 전 매장을 매각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