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기업/산업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기업/산업

크게작게글자크기

KT, 광화문광장서 세계 최초 5G 드론 성화봉송

뉴시스  기사입력 2018.01.14 16:04

KT, 광화문광장서 세계 최초 5G 드론 성화봉송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대한민국 문화의 중심지이자 전기통신기술의 발상지 광화문광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불타올랐다.

KT가 '세계 최초 5G'를 주제로 내걸고 진행한 광화문광장 성화봉송에서는 어가행렬, 5G 커넥티드카, 드론, 혼합현실(MR) 등 전통문화와 첨단기술이 어우러졌다.

서울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함께 성화봉송 행사를 공동 주관한 KT는 지난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스페셜 성화봉송' 행사를 진행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5G 기술로 연결했다.

상암DMC, 동대문, 서울역 등을 거쳐 광화문광장에 도착한 성화의 첫 주자는 전통문화를 상징하는 어가행렬이 나섰다. 세종대왕의 행차를 재현한 어가행렬은 광화문을 출발해 광화문광장과 정부종합청사 사잇길로 세종로공원까지 성화를 이어 날랐다. 이어 한국체육대 강광배 교수와 KT사격단 소속인 진종오가 세종로공원 전기통신 발상지 기념탑까지 성화를 봉송했다.

대한민국의 통신이 시작된 장소에서 KT 황창규 회장이 5G 커넥티드 카와 함께 성화를 이어 받았다.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출발한 황창규 회장은 광화문광장 남단까지 성화를 이어 달렸다. 5G 커넥티드 카에 탑승한 성화봉송 부주자(운전자)는 5G 단말과 차량 외부에 설치한 VR카메라로 황창규 회장의 성화봉송 장면을 촬영했다. 촬영된 영상은 광화문광장 일대 설치한 5G 네트워크를 거쳐 광화문광장 특설무대 스크린으로 전송됐다.

KT 황창규 회장은 200m 정도를 달린 후 광화문광장 남단 왼편에서 KT그룹 신입사원들에게 성화를 전달했다. 올해 1월 KT그룹에 입사한 신입사원 남녀대표 2명이 앞에서 성화를 들고 뛰었다. 이들은 손목에 착용한 LED 팔찌를 이용해 '2018'을 형상화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KT 신입사원들은 광화문광장 남단을 돌아 교보빌딩이 시작하는 지점에서 5G 드론에 성화를 인계했다. 사람이 아닌 드론이 성화를 봉송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G 드론은 광화문광장 남단에서 KT 광화문빌딩 West 앞까지 비행해 드론레이싱 세계챔피언 김민찬(14)에게 성화를 전달했다. 김민찬 군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 월드 드론레이싱 세계 1위를 차지하는 등 드론레이서 중에서도 독보적인 실력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T 앞에서 광화문광장 특설무대까지 이동한 김민찬 군은 세종대왕과 만나는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이어 김 군은 박원순 서울시장,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황창규 KT 회장과 함께 특설무대 왼편에 마련된 임시성화대에 '올림픽 횃불'을 옮겨 붙였다.

성화가 임시성화대에 안치된 후에는 아이돌그룹 우주소녀와 비투비의 공연이 광장을 뜨겁게 달궜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는 서울 봉송기간인 14~16일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대학로, 잠실종합운동장, 예술의전당, 여의도 한강공원 등 총 80.2km 구간을 429명의 주자가 이어 달릴 예정이다.

KT 황창규 회장은 "올림픽 정신을 상징하는 성화와 5G 기술로 대한민국의 중심, 광화문광장을 환하게 밝혔던 이번 행사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에 밑거름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p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박주연 pjy@newsis.com
http://newsimg.incruit.com/newsis/2018/01/14/NISI20180114_0013711381.jpg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