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정치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정치

크게작게글자크기

文대통령, 다음주 뉴욕에서 '세계시민상' 받는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7.09.14 11:25

트뤼도 캐나다 총리·피아니스트 랑랑 공동 수상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국제전문 싱크탱크인 아틀랜틱 카운슬(Atlantic Council)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Global Citizen Awards)을 수상한다.

아틀랜틱 카운슬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해 세계시민상 수상자를 공개하면서 문 대통령,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중국 피아니스트 랑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2010년 제정된 세계시민상은 대서양 연안 국가 관계 증진에 역량을 발휘하고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글로벌 리더들에게 주어진다.

아틀랜틱 카운슬은 문 대통령에 대해 "적폐를 근절하는(eradicating deep-rooted problems) 강도 높은 개혁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북핵 위기 대응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치, 경제적 시스템을 종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유엔(UN)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하면서 세계시민상 시상식에 참석한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틀랜틱 카운슬은 매년 유엔 총회가 열리는 주간에 저녁 만찬회를 겸한 시상식을 연다. 이 시상식에는 수상자뿐 아니라 미국 주요 당국자들, UN 외교관, 국제 기업인, 유명 음악인들이 참석한다.

지난해 세계시민상 수상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마테오 렌지 이탈리아 총리, 음악가 윈튼 마살리스였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뉴시스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