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사회/노동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사회/노동

크게작게글자크기

배고파서 김치 훔친 70대 노인 "도와주고 싶다" 문의전화 `훈훈`

매경닷컴  기사입력 2017.03.17 11:32| 최종수정 2017.03.18 11:37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70대 노인이 배고픔에 못이겨 김치를 훔쳤다가 경찰에 붙잡힌 사실이 알려지자 "도와주고 싶다"는 시민들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지난 16일 시장에서 판매용 김치를 훔친 혐의(절도)로 불구속 입건된 최 모씨(70)의 사연이 알려지자 "피의자를 돕고 싶다"는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빗발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최씨는 지난 14일 오전 0시30분께 광주 동구 대인시장의 김치 판매점에서 진열해 놓은 5만원 상당의 김치 한 봉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김치가 담긴 비닐봉지를 들고 세 들어 살던 모텔로 가다가 봉지를 땅에 떨어뜨렸다. 최씨는 흙이 묻지 않은 김치의 일부를 먹었고 나머지는 모텔에 보관했다.

절도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시장의 CCTV를 뒤져 최씨의 범행을 확인해 검거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배가 고파 먹을 반찬이 없어 김치를 훔쳤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피해 시장상인(65)은 최씨가 과거 시장 이웃이었음을 기억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동부경찰서로 최씨를 돕고 싶다는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한 시민은 "요즘 같은 세상에 밥 한 끼 먹고 살기 어렵다니 믿을 수 없다"며 "1년에 한 번이라도 쌀 1포대씩 경찰서에 보낼테니 전달해달라"고 말했다.

위종윤 생활범죄팀장은 "최씨가 비록 절도했지만 처벌과는 별도로 경찰로서 할 수 있는 지원대책이 있는지 알아봐주고 도와줄 예정"이라며 "최씨와 함께 관할 동사무소를 방문해 기초생활수급 대상이 되는 지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경서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경닷컴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