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사회/노동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사회/노동

크게작게글자크기

해상서 방향 튼 태풍 '탈림'···세력 유지하며 일본간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7.09.14 11:25

제주도, 16일 오후 태풍과 가장 근접 "피해 대비해야"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중국 대륙과 부딪히며 세력이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일본 규슈지역까지 현재의 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강도가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탈림'은 일본 오키나와 서쪽 320㎞ 해상에서 시속 12㎞의 속도로 북북서진하며 이동경로를 변경하고 있다.

태풍은 이날 중국 동부해역으로 접근하다가 15일 오전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530㎞ 부근 해상으로 접근한다. 제주도와 가장 근접하는 시간은 태풍의 눈이 서귀포 남쪽 300㎞ 해상에 위치하는 16일 오후 3시 이후가 될 전망이다.

탈림은 중심부근 최대풍속이 45.0m/s에 이르고 중심기압 945 헥토파스칼(hPa)의 중형급 이상으로 지속해서 몸집을 키우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 주와 카리브해 일대에서 막대한 피해를 입힌 허리케인 '어마'와 비슷한 위력으로 성장한 태풍 탈림은 16~17일 사이 우리나라 남부지역 일부와 제주도에 본격적으로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주도는 태풍 탈림의 영향을 받기 시작한 상태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내리고 항해나 조업하는 어선의 안전을 당부하고 있다.

김대준 국가태풍센터 예보관은 "태풍 탈림이 고온수역을 지나면서 계속 발달 중이다"면서 "중국 대륙과 부딪히지 않고 해상에서 경로를 바꾸며 인본 규슈지역으로 가는 동안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는 태풍 중심과 거리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태풍의 강풍 반경 안에 위치하는 등 영향을 피하기는 어렵다"면서 "피해가 예상되는 만큰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태풍 탈림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가장자리'를 의미한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뉴시스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