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연예/스포츠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연예/스포츠

크게작게글자크기

[TV온에어] ‘K팝스타’ 보이프렌드•석지수•샤넌 생방송 진출, 마은진 탈락

이타임즈  기사입력 2017.03.20 12:00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인턴기자] ‘K팝스타'에서 참가자 보이프렌드와 석지수, 샤넌이 생방송에 진출했다.19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K팝스타 더 라스트 찬스'에서 참가자들의 생방송을 향한 마지막 패자부활전이 진행됐다.

이날 ‘K팝스타' 1부에서는 김윤희가 석지수를 꺾고 생방송 진출전에 올랐다. 김윤희는 가수 제이의 ‘어제처럼'을 선곡해 열창했다. 무대 직후 김윤희는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으며 생방송 진출권을 선점했다.

특히 심사위원 박진영은 “정말 특별한 가수같다”고 극찬했으며 심사위원의 만장일치로 석지수를 누르고 톱6에 진출했다. 이에 석지수를 비롯해 샤넌, 보이프렌드, 마은진이 패자부활전을 치르게 됐다.

2부에서는 이들의 생방송을 향한 마지막 패자부활전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무대를 앞두고 연습을 거듭하며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참가자는 샤넌이었다. 샤넌은 이날 처음으로 떨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심사위원들의 마음도 울렸다. 유희열은 “오늘따라 샤넌이 떨었는데 오히려 호의가 생겼다. 솔직하게 고백하는데 기술적으로 고백하면 내가 떨리겠어요. 덜덜 떨면서 고백하니까 오히려 마음이 더 울린다”며 극찬을 전했다.

이어진 무대는 듀엣 보이프렌드였다. 그들은 나이답지 않은 능숙한 무대로 무대를 에너지로 가득채웠다. 이어지는 칼군무에 심사위원을 비롯해 판정단들도 환호를 보내며 응원을 전했다. 이어 유희열이 “너무 멋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는 “어떻게 랩가사를 한 번도 안 틀리지?”라며 감탄했다. 이에 보이프렌드는 동시에 “네”라고 대답하는 환상의 호흡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우승까지 한 번 가봅시다”라는 양현석의 말을 비롯해 세 명의 심사위원에게 연이은 극찬을 받았다.

이어 보이프렌드의 극찬에도 마은진은 담담한 마음으로 무대에 올랐다. 마은진은 “순탄하게 올라온 것이 아니었다”며 “이런 상황이 와도 더 단단해지고 강해졌다”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가수 크러쉬의 ‘가끔'을 부른 마은진은 박진영에게 “감정이 완전히 느껴지지 않아서 아쉬웠다”라는 다소 안타까운 평가를 들었다. 유희열은 “마은진 양이 그런 꾸밈이나 과도함을 부자연스럽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마은진의 마음을 이해했다. 이어 유희열은 “생각을 바꿔야한다. 드라마를 만들어야 한다. 못 하는 사람이 아니니 생각을 바꿔 한 번 맞춰보라”고 프로페셔널한 자세를 요구했다.

마지막 무대에 오른 석지수는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긴장 하지 않았냐는 심사위원들의 질문에 석지수는 “밥 먹었더니 괜찮아요”라며 씩씩하게 대답해 주위를 웃게 했다. 가수 휘성의 ‘위드 미'를 부른 석지수는 도입부부터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시선을 끌었다.

결국 마은진은 무대가 끝나자 심사위원과 판정단 모두의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박진영은 “속이 후련하다”며 기쁜 마음을 표했다.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완벽히 공기 반 소리 반”이라며 그에게 있어 최고의 극찬을 줬다. 이어 유희열은 “지수 양은 공복일 때 와는 소리가 다르다.밥을 한 공기 이상 드시라”고 재치 있게 호평했다.

결국 생방송에 진출하게 된 추가 합격자에는 보이프렌드와 석지수, 샤넌이 선택됐다. 마은진은 아쉽게 탈락하게 됐다. 다음주부터는 TOP6 참가자들이 본격적인 생방송 무대를 선보인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타임즈 티브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