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연예/스포츠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연예/스포츠

크게작게글자크기

한가림 "이유리, 박하나와 작품 끝나고 함께 폴 댄스 배워"

이데일리  기사입력 2017.09.14 12:25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배우 한가림이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패션 화보에서 한가림은 포인트 컬러가 돋보이는 페미닌룩으로 화려하고 세련된 도시녀의 모습은 물론 커다란 이목구비가 돋보이는 인형 같은 귀여운 매력까지 선보였다.

화보 촬영 이후 인터뷰에서 그는 화끈한 성격을 드러내 동네 언니 같은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는가 하면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면 누구와도 견줄 수 없는 고뇌와 애정을 쏟아냈다.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해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줄 준비를 마친 그는 그동안 욕심냈던 악역을 맡게 된 소감으로 “욕을 먹어보자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미운 역을 하게 되면 욕을 듣는 게 칭찬이지 않나”라며 이번 캐릭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덧붙여 악역을 욕심낸 이유에 대해 “확실한 이미지 변신이 될 것 같았다. 또 억눌린 감정을 분출하고 싶은 갈증이 있어 욕심이 생겼던 것 같다”고 전했고, 주혜리 역을 소화하기 위해 연민정 역을 소화한 이유리의 연기를 보고 공부하고 있고 무조건 미움을 받기보다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눈에 띄는 연기보다 작은 역할을 통해 천천히 자신의 입지를 다지며 성장하고 있는 배우 한가림. 브라운관이 아닌 무대에 첫 발을 들인 그는 연극 무대에서 바로바로 관객들의 피드백을 느낄 수 있어 그에 대한 희열이 크다며 강단 있는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지금껏 해온 작품 중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는 또래 연기자들과 추억이 많아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꼽았고, 앞으로 주연에 욕심을 낸다면 ‘로맨스가 필요해'의 주열매 처럼 밝고 허당기 있는 역할에 도전하고 싶다며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역할에 이입이 잘 되는 편이라고 전했다.

활발하고 털털해 평소 남자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는 그는 조신하고 여성스러워야 하는 여배우 고정관념에 대해 초반에는 걱정을 많이 했지만 숨기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화끈한 성격을 드러냈다.

편안한 성격 덕분인지 그는 매 작품마다 의지할 수 있는 친구들이 많이 생겨 이유리, 박하나와는 작품 후 함께 폴 댄스를 배운 적이 있다고 전하기도.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그는 “아빠 같고 친구 같은 이성이 좋다. 그리고 청바지에 흰 티가 잘 어울리는 남자가 매력적이다”라고 답했고, 좌우명이 있냐는 물음에는 “행복하자. 무엇을 하든지 행복해 보이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밝고 귀여운 이미지의 그는 사실 슬럼프에 벗어난 지 얼마 안 됐다고 속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지금은 물음표를 많이 던질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을 믿고 주변 사람들을 믿으며 꾸준히 연기를 해 나가는 게 목표라고 담대한 모습과 함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