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연예/스포츠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연예/스포츠

크게작게글자크기

베팅업체들 “박성현·톰프슨이 강력한 우승후보”

이데일리  기사입력 2017.09.14 09:10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박성현(24)과 렉시 톰프슨이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다툴 것이라는 게 외국 베팅업체들의 예상이다.

14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벵에서 열리는 에비앙 챔피언십을 앞두고 외국 베팅업체 윌리엄 힐은 박성현의 우승 배당률을 8/1로 가장 낮게 책정했다. 이어 톰프슨에게 9/1, 전인지와 펑산산(중국)에게 나란히 12/1의 배당률을 냈다. 배당률이 낮을 수록 우승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또 다른 베팅업체 래드브록스는 톰프슨의 배당률을 8/1로 가장 낮게 잡았다. 박성현이 9/1, 전인지와 펑산산은 14/1 순으로 예측했다. ‘벳 365' 베팅업체는 박성현과 톰프슨의 우승 배당률을 똑같이 9/1로 잡았다.

박성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유소연과 함께 공동 2위의 성적을 냈다. 톰프슨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공동 22위에 머물렀으나 2015년 2위, 2013년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