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국제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국제

크게작게글자크기

美 국무부 "트럼프-문재인 정상회담서 北 최대 압박 수단 사용 합의"

뉴시스  기사입력 2017.09.13 02:55

존 매케인,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한미 정상회담 합의 상기시켜

美 국무부 "유엔안보리 제재는 北 주요 경화수입원 차단···효과 있을 것"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공화당 소속 존 매케인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의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주장과 관련, 미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가할 것을 합의했고, 연합 군사력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그레이스 최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소리(VOA)에 보낸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매케인 위원장은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심각하게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해제하려는 한국의 계획을 원칙적으로 승인했고, 한국이 수십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무기와 장비를 구입하는 것을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새 대북제재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후 미국이 사상 유례없는 곤혹을 치르게 만들 것이란 북한의 반응에 대해선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세계를 갈취하고 위협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의 핵실험은 행동을 바꿔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촉구를 무시한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미국이 제안한 유엔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에서 북한의 주요 경화 수입원을 차단하는 것은 엄청나게 비싸고 불법적인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제재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기술과 지식을 획득하고 개발하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조치들을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뉴시스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