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국제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국제

크게작게글자크기

신림역ㆍ쌍문역 일대에 청년주택 들어선다

건설경제  기사입력 2017.09.14 11:40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림역 주변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지 위치도.
<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림역과 4호선 쌍문역 주변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13일 제1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도건위)를 열고 신림동 75-6번지(1575㎡)와 쌍문동 103-6번지(1546㎡)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관악구 신림동 75-6, 62, 63 일원에 지어지는 청년주택은 총 212가구다. 이 가운데 공공임대가 전용 △17㎡A 33가구, 민간임대가 △17㎡A 59가구 △17㎡B 120가구다. 이 청년임대주택은 신림역 1번출구와 인접했다. 용적률은 437% 건폐율은 59%다.

쌍문동 103-6, 211 일대에 들어서는 청년주택은 총 299가구로 공급된다. 전체 가구 중 공공임대가 전용 △19㎡ 69가구, 민간임대가 △19㎡ 111가구 △20.1㎡ 58가구 △20.87㎡ 60가구 △35.1㎡ 1가구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민간 사업자에 건물 용적률 완화, 세금 감면 등 혜택을 주면 민간 사업자는 공공 및 민간임대주택을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서울시는 이들 임대주택의 10∼25%를 기부채납 방식으로 확보해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청년층에게 임대한다.

이날 도건위는 ‘논현동 40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과 ‘한양대 주변지역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 등도 수정 가결했다.

이번 결정으로 학교 부지로 지정됐으나, 40년 넘게 학교 설립수요가 없었던 강남구 논현동 40번지(1만3161㎡) 부지는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이곳에는 그간 옥외 골프연습장 등 주변 지역과 어울리지 않는 시설이 들어와 있었다.

서울시는 부지 일부(1363㎡)를 기부채납 받아 공공청사, 주차장, 어린이집 등 지역주민을 위한 편의시설을 만들 계획이다.

역세권 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한양대 주변 지역은 대학가 특성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재정비된다.

왕십리역과 한양대역 사이에 있는 성동구 행당동 19번지 일대는 패션·대학문화가 특화된 역세권이 될 수 있다는 기대로 2010년 특별계획구역 18곳이 지정됐다. 그러나 이후 이 지역이 전혀 개발되지 않아 이번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특별계획구역 17곳이 폐지됐다. 나머지 1곳은 ‘특별계획가능구역’으로 고쳐 자율적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에 기부채납되는 공간은 청년창업, 연구, 업무활동 용도로 사용된다. 또 주거면적의 20% 이상을 36∼60㎡(전용면적)의 주택으로 계획해 대학생들을 위한 소규모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했다.

최남영기자 hinews@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Copyright 건설경제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건설경제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