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국제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국제

크게작게글자크기

트럼프 정부 “러시아 보안SW 쓰지마”…러 유착의혹 해소 목적?

이데일리  기사입력 2017.09.14 11:55| 최종수정 2017.09.14 11:16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부가 13일(현지시간)러시아 보안업체 카스퍼스키 랩 제품을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의 유착 의혹을 원천 차단하려는 목적으로 해석된다.

이날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미 정부는 정부기관 네트워크에 카스퍼스키 제품을 사용하지 않도록 했다. 미 국토안보부(DHS)는 연방정부 산하 기관에 30일 내 카스퍼스키 소프트웨어(SW) 사용 여부를 확인하고 90일 이내에 사용을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국방부 등 군 네트워크를 뺀 민간 기관에 한한 명령이지만 군 기관은 이미 올 초부터 이를 사용치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보안업체인 만큼 러시아 정부의 영향을 받기 쉽기 때문에 카스퍼스키의 보안 SW를 사용하는 게 국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는 게 그 이유다. 카스퍼스키 랩은 20년 전 설립한 러시아의 IT보안 전문 기업이다. 러시아 기업이지만 이 회사의 SW는 이렇다 할 정부와의 유착 의혹 없이 미국과 국내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보편적으로 써왔다.

로이터는 “인터넷 공간에서의 러시아발 안보 위협이 크다는 미 정보당국이 주장을 미 정부가 받아들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미 대선 때 인터넷을 무기로 결과에 영향을 주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 과정에서 트럼프 캠프와의 연계설로 특검도 진행 중이다. DHS는 “러 정보기관과 카스퍼스키 임원과의 유착 우려가 있을 뿐 아니라 러 정보기관은 자국법에 따라 카스퍼스키의 협조를 요청·강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카스퍼스키는 즉각 반발했다. 이 회사는 의혹이 불거진 수개월 전부터 러시와 정부와의 유착은 없다고 거듭 의혹을 부인해 왔다. 의혹의 핵심인 러시아의 정보공유법은 통신 서비스에만 적용될 뿐 보안 SW와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최근의 의혹은 잘못된 혐의와 부정확한 추정에 근거한 것”이라며 “어떤 사람·기관도 이와 관련한 근거를 제시한 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DHS는 카스퍼스키에도 해명 자료를 제출할 기회를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주 미국 최대 유통기업 베스트바이는 이 같은 논란을 피하고자 카스퍼스키 랩의 보안 제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