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국제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국제

크게작게글자크기

獨 극우당 총리 후보, 시리아 난민 가정부 불법 고용 논란

뉴시스  기사입력 2017.09.14 13:10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독일 극우 '독일을 위한 대안당'(AfD)의 총리 후보가 불법으로 시리아 난민을 고용해 가정부로 썼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이 당은 그동안 난민 포용 절대 반대를 외쳐 왔다.

13일(현지시간) 독일 매체 디 차이트에 따르면 AfD의 공동 총리 후보인 알리체 바이델 집행위원은 2015년 스위스 비엘 거주 당시 시리아 난민 여성을 가정부로 고용했다.

당시 바이델은 스위스 국적자인 동거인과 비엘에서 생활했다. 이들은 이슬람 관련 공부를 하는 한 학생을 가사 도우미로 쓰다가 시리아 여성으로 사람을 교체했다.

이 시리아 여성은 스위스의 최저임금 규정에 따라 바이델로부터 25스위스프랑(약 3만 원)을 받고 일했다. 문제는 그가 고용 계약서를 쓰지도 영수증을 받지도 않고 불법으로 일했다는 점이다.

이 같은 보도가 사실이라면 바이델은 난민에 관해 이중적인 자세를 취한 것이 된다. AfD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개방 기조를 반대하며 난민 수용 중단과 이민 통제를 촉구해 왔다.

바이델은 보도 내용이 '가짜 뉴스'라고 발끈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은 난민 신청자를 고용한 적도 임금을 지불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 현지 법상 연간 750스위스프랑 미만을 받으면서 집안일을 하는 경우 따로 정부에 신고할 필요가 없는데 디 차이트가 이 같은 설명은 아예 생략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뉴시스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