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미녀와 야수` 빌 콘돈 감독 "한 극장서 하루만 무삭제 버전 상영하고 싶다"

이타임즈  기사입력 2017.03.21 13:00

[이데일리 이호열 인턴기자] “원작이 워낙 훌륭했기 때문에 ‘미녀와 야수'를 리메이킹 하는 것은 굉장히 두려운 일었다. 하지만 나 말고 다른 사람이 이 영화를 제작하는 것은 원치 않았다. ‘그냥 한 번 도전해보자'라는 생각이었다”

영화 ‘미녀와 야수'의 빌 콘돈 감독은 지난 17일(현지시간) 美영화전문매체 콜리더(Collider)와의 인터뷰에서 “원작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빌 콘돈 감독은 “어른부터 아이까지 모든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애니메이션에서 개스톤이 르 푸를 때리는 장면같이 지나치게 폭력적으로 보일 수 있는 장면은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캐릭터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감독은 “야수 역할을 맡은 댄이 조금 더 인간처럼 표현되기 바랬다”며 “두꺼운 마스크에 의해 얼굴의 많은 부분이 가려졌기 때문에,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표정을 담기 위해 기술적인 측면을 많이 활용했다”고 밝혔다.

빌 콘돈 감독은 또 “삭제된 내용이 들어간 DVD버전을 볼 수 있겠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시간이 흐른 뒤에 하루만 날을 잡아 한 영화관에서만 무삭제 버전을 상영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빌 콘돈 감독은 뮤지컬 ‘시카고'와 ‘드림걸즈'를 영화화해 각각 60회 골든 글로브 각본상 후보(2003년), 64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2007년)을 수상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타임즈 이데일리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NoImage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름 또는 아이디로 선택한 경우 개인의 인맥홈으로 연결되고, 별명을 선택한 경우에는 개인 인맥홈 연결 되지 않으며, 사진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