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취업뉴스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보도자료] ‘은행원 점심시간 확보’ 뜨거운 감자... 직장인 절반, 평일 은행업무 위해 '휴가' 사용경험 있어

  기사입력 2018.04.19 09:13
- 성인남녀 2천896명 대상 설문, “은행 영업시간 불만족스럽다” 65.8%... “만족”은 9.2%에 불과
- 은행직원 점심시간 보장에 대해서는 찬반 ‘팽팽’… 영업시간 늘리거나 vs 현 방식 유지했으면






은행원들의 점심 휴식시간을 놓고 여론이 뜨겁다. 다른 직장인들처럼 1시간의 점심시간을 보장하자는 금융노조의 요구와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을 확보해달라는 직장인 고객들의 입장 차가 이슈화된 것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서미영)와 시장조사기관 두잇서베이가 성인남녀 2,896명을 대상으로 <은행 점심시간 보장>에 관해 진행한 설문 역시 이들의 첨예한 갈등 양상을 잘 보여준다.

보통의 은행 업무는 4시 혹은 4시 반 경 마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때문에 대개 12시부터(61.7%) 시작되는 직장인들의 점심시간이 오프라인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시간은 점심시간이 유일한 셈이다.

실제로 직장인들의 과반수는 평일 오프라인 은행 업무를 보기 위해 회사 점심시간(69.8%)을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4.7%는 '은행 업무를 보기 위해 반차/연차를 쓴 적이 있다'고도 답했다.

불편의 경험이 컸던 탓인지 '은행원들도 다른 직장인들과 마찬가지로 점심시간에는 업무를 쉬어야 한다'는 주장에는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35.7%)이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40.8%)보다 약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은행원들의 점심시간 1시간 보장'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응답자의 비중이 40.0%로 가장 높았으나, '반대한다(37.2%)'는 의견 역시 근소 차로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섣불리 손댈 수 없는 ‘뜨거운 감자’이기 때문에서일까. 응답자의 18.8%는 ‘잘 모르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일부(4%) 응답자들이 밝힌 입장들 가운데는 새로이 “영업시간을 늘리거나” 기존의 “교대근무 체제”를 유지하자는 입장이 많았다. "서비스직의 특성 상 어느 정도의 불편함은 감수해야 한다"는 의견부터 "은행 직원도 사람이기 때문에 휴게시간을 적극적으로 보장받아야 한다"는 극과 극의 입장 또한 이어졌다.

-1시간은 보장하되 한 팀은 11시부터 다른 팀은 12시부터 해서 시간을 나뉘었으면 합니다
-1시간을 아예 쉴 거면 은행 영업시간도 한 시간 더 늘려야 한다.
-교대근무로 점심시간을 보장
-다수의 직장인들이 점심시간밖에 은행 업무를 못 본다. 퇴근시에도 은행이 닫혔기 때문에 이용 못함. 은행직원들은 11시, 1시이후 이렇게 교대로 밥을 먹어야 할 것 같다. 업무의 특수성이기 때문.
-동의하나 당번제로 근무를 했으면
-매우 찬성하지만 다른 직장인들과 동일한 식사시간은 피해서 점심식사 시간을 잡았으면 좋겠어요
-왜냐면. 그분들도 사람이다. 밥도 안 먹고 일만 죽어라 하면 아무래도 더 힘들고 더 스트레스이지 않겠나요. 고객들은 물론 점심을 이용하는 경우도 많다지만. 이분들도 사람입니다


두잇서베이 최종기 대표는 "점심시간을 별도로 지정하더라도 이미 내방해 있는 손님의 업무를 중단할 수 없기 때문에 은행의 인력확충을 통해 보다 쾌적한 은행 서비스와 행원들의 처우개선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실질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는 설문 소감을 밝혔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2018년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되었다. 총 참여자는 2천896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82%이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오픈캐스트, 인크루트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종서 js.lee@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