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장성급회담 남북 미묘한 입장차, 北 "이런 회담하지말자"

뉴시스  기사입력 2018.06.14 23:03

장성급회담 남북  미묘한 입장차, 北 "이런 회담하지말자"

【판문점·서울=뉴시스】국방부 공동취재단·오종택 김성진 기자 = 10년6개월만에 열린 장성급 군사회담은 화기애애했던 첫 만남과는 달리 어색한 분위기 속에 마무리됐다.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우리군 소장급)은 이날 장성급회담 종결발언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이 "전체적으로 회담이 길어졌는데 나름대로 소기 성과를 거뒀고, 양측 입장을 확인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하자, 이에 대해 불만을 표출했다.

안 수석대표는 "다시는 이런 회담 하지 맙시다"라며 "회담 문화를 창조하고 속도에 있어서나 질의에 있어서나 내용에 있어서나 사실 모범 전투를 치뤄보자고 했던 것인데 참 아쉽게 됐다"고 지적했다.

안 수석대표는 그러면서 "귀측의 상황 이해는 한다"며 "이해하는데 앞으로는 준비를 잘해 이런 일이 없게 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수석대표가 다시 "군사분야 현안 의제를 토의하는 과정은 진지하고 항상 어려운 문제다"고 반박하자, 안 수석대표는 "다음 번 회담을 또 그렇게 하자는 소리는 아니겠죠. 그만합시다"라고 말해 어색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한편 김 수석대표는 회담 종료 후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취재진이 안 수석대표의 '다시는 이런 회담 하지 말자'는 발언의 배경에 대해 묻자, "문안 조율 과정에서 여러 차례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을 반복하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오전 10시 전체회의부터 오후 8시40분께 종료됐다. 당초 오후 3시께부터 공동보도문 문안 조율에 들어갔으나 예상보다 늦은 시간까지 협상이 진행됐다. 남북 수석대표는 오후에만 3차례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ohjt@newsis.com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김성진 ksj87@newsis.com
http://newsimg.incruit.com/newsis/2018/06/14/NISI20180614_0014175937.jpg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