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문서위치

  • 뉴스

  • 속보

로그인

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기업정보

속보

크게작게글자크기

[인크루트] 실업난 피해 해외로 피난가지만... 취업자는 4명 중 1명 불과, 1위는 '일본'

  기사입력 2018.10.11 08:59

- 업종별 진출자 수 1위는 사무/서비스업… 66.8%로 압도적
- 해외취업자 수 매해 꾸준히 증가 추세… 2013년 1,607명에서 2017년 5,118명으로 5년 세 3배 UP!





<그림. 해외취업은 증가하고 있지만 취업률은 22.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이하 산인공)에서 매해 발표하는 해외취업 종합 통계에 따르면 전체 해외취업자 중 일본으로 취업하는 인원과 비율 모두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 일 찾을 땐,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에서 산인공에서 발표하는 해외취업 종합 통계(2017.12 기준)를 분석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지난해 해외취업자가 가장 많은 국가는 일본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해외취업자 수는 총 5,118명으로 그 중 일본이 1,427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미국(1,079명), 싱가포르(505명), 호주(385명), 베트남(359명), 중국(268명) 그리고 인도네시아(123명) 순이었다.

해외취업자 수는 해가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통계에 따르면 전체 해외취업자 수는 2013년 1천607명에 불과했지만 2017년 기준 5천118명까지 증가했다. 그러나 구직인원보다 취업인원이 적어 취업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구직등록 인원은 2만2,997명이었지만 취업자 수는 5천118명에 불과했다. 백분율로 따지면 약 22.3%에 불과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사무/서비스업이 3천419명으로 1위, 직종별로도 사무 종사자가 1천817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다른 분야의 인원도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이지만 2017년 전체 해외취업자 중 66.8%가 사무/서비스업일 정도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국내 취업난이 장기화하면서 해외취업이 대안으로 대두되고 있다.”라며 “우리나라 인재들은 다른 아시아 국가 인재들과 비교하면 평균적으로 뛰어난 외국어실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감을 가지고 도전한다면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룰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분야별 최신 뉴스

  • 취업
  • 기업
  • 경제
  •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