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루트 자료실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보도자료] “30분마다 화면 캡쳐해서 보고해야”... 道 넘은 재택근무 감시망

  기사입력 2021.01.12 09:04| 최종수정 2021.01.12 09:11

- 직장인 4명 중 1명, 재택근무 중 부당사례 겪었다... 감시 및 간섭, 업무시간 외 지시에 ‘갈등 증폭’





<그림. 취업포털 인크루트 조사결과 직장인 4명 중 1명은 재택근무 중 사용자의 부당한 지시를 겪었다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재택근무를 경험한 직장인 4명 중 1명 꼴로 사용자의 감시 및 시간외 업무지시에 따른 갈등을 호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가 직장인 937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경험’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다.

먼저 ‘재택근무를 해보니 불편함과 효용성 중 어떤 것이 높았는지’ 질문한 결과 ’60.2%가 ‘효용성’, 39.8%가 ‘불편함’이라고 각각 답했다. 부정평가 보다는 긍정평가가 좀 더 앞선 것으로, 주요 이유로는 ‘출퇴근을 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41.2%), ‘일과 가정 모두 챙길 수 있다’(25.5%), ‘여가시간이 확보돼 삶의 질이 향상됐다’(20.2%), ‘업무 집중도가 높아졌다’(11.5%) 등이 확인됐다.

반대로 불편했던 이유도 알아봤다. 대표적으로는 ‘업무 집중도가 떨어졌음’(31.9%) 및 ‘일과 가정 생활이 분리되지 않아서’(27.6%)이 꼽혔다. 특기할 점은 앞서 같은 이유로 인해 재택근무 효용성이 높았다고 선택 한 것과는 반대 양상을 보인 점이다. 이 외에도 ‘의사소통 곤란’(27.3%), ‘근태관리 간섭’(10.2%) 때문에 재택근무가 불편했다고 답했다.

좀 더 자세한 답변을 듣고자 ‘재택근무시 사용자의 부당한 지시나 제도 미비로 불편을 겪었던 적이 있었는지’ 추가로 물었다. 그 결과 23.1%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어서 주관식으로 약 200건의 실제 사례를 청취했고, 비슷한 성격끼리 구분한 결과 △간섭ㆍ감시 △업무시간 외 지시 △집중력 저하 △일과 생활 분리의 어려움 △업무소통 애로 그리고 △원격근무 시스템 부재 등 6가지 유형으로 나뉘었다.

종합하자면 근태관리를 위한 간섭과 감시 및 업무시간 외 업무지시에 대한 불만이 가장 만연했고, 근무 집중력이 낮아지고 일과 생활의 분리가 어렵다고도 토로하는가 하면, 끝으로 업무소통이 어렵고 원격 근무 시스템이 미비한 점에 대해서도 불편함을 호소하고 나서는 것. 더욱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근무 역시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 같은 피로감과 불편함이 자칫 업무 성과 저하로 이어지는 것은 아닐지 우려를 모은다.

이에 대해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지난해 기업들이 도입에 시급했다면, 올해는 성과관리 개선에 힘을 써 비대면 시대 보다 슬기로운 재택근무 생활을 이끌었으면 한다.”고 설문소감을 전했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주관식 답변 일부내용]

- 30분마다 스크린캡쳐해서 보내야 해요

- 계속 감시함

- 근무 외 시간에 업무 부탁

- 근무시간인데 계속 놀고 있는 줄만 아신다.

- 근태 업무강도 막 던짐

- 나의 말을 안 믿음

- 모니터로 재택상황 파악

- 밤낮 일하게 되는 일을 안해도 일을 하는 거 같고 일을 해도 일을 안한거 같은...

- 밤낮없이 뭐하자는건지ㅠㅠ

- 사내 네트워크 연결이 원활하지 않아 업무 어려움

- 사무실복귀 종용

- 소통이 잘 되지 않아 불편하였고, 화상 회의도 소리가 자주 끊기는 현상이 발생하였음

- 수시로 간섭

- 언제든 연락해서 업무지시

- 일과 생활이 분리가 안됨

- 일에 집중이 안된다

- 재택 중인 지를 감시하는 듯한 연락이 자주 왔으며, 재택 근무로는 할 수 없는 일을 지시하였다.

- 재택근무가 아닌 휴무를 소진하게 하면서, 일 시킴

- 지속적 근태 확인 요구하는 상급자

- 퇴근 시간 이후에도 거리낌 없이 업무에 대한 이야기를 메신저 혹은 카톡을 통하여 함.

- 현재 일을 하고 있는지 여부의 간섭으로 인한 인증 확인 요청 (화상 통화)
>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박정배 jungbae@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