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루트 자료실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보도자료] 코로나 장기화에 직장인 6.3kg 살 쪘다..."재택근무↑ㆍ운동량↓"

  기사입력 2021.02.16 09:13| 최종수정 2021.02.16 09:16

- 성인남녀 32.7%, 코로나 장기화로 체중 증가… 여성, 30대 비중 가장 높아

- 재택근무에 식사ㆍ간식섭취 늘고 활동ㆍ운동량 줄은 탓… 실제 배달음식 주 평균 2회 증가





<그림. 인크루트X알바콜 조사결과 코로나19탓 확찐자가 늘고 평균 5.8kg 찐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직장인들이 체중 증가를 호소했다. 재택근무가 길어지며 집에만 머무르며 활동량이 줄고 배달주문은 늘어난 탓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비대면 알바채용 알바콜(대표 서미영 albacall.incruit.com)이 성인남녀 98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체중변화’를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 장기화로 체중이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은 평균 32.7%로 집계됐다. 상태별로는 직장인이 37.1%로 가장 높았고 대학생 32.1% 전업주부 30.4%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29.8%)보다 여성(36.1%)이, 연령대별로는 30대(43.2%)가 20대(33.9%)ㆍ40대(26.9%)에 비해 월등히 높은 비율을 보였다.

얼마나 체중이 늘었는지도 확인했다. 지난해 2월 이후 설문시점인 지난달까지 1년여간의 체중 증가량에 대해 주관식으로 입력 받은 것. 그 결과 직장인은 6.3kg, 대학생 5.5kg, 전업주부 5.4kg, 그리고 여성 6.5kg, 남성 5.0kg, 30대 6.0kg, 20대 5.8kg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평균 체중 증가량은 5.8kg에 달했다.

이렇듯 체중증가를 호소한 비율은 직장인 및 30대, 그리고 여성에게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 한 이후 3개월째 진행한 설문조사라는 점에서 거리두기 및 외출과 모임자제 여파가 반영됐을 것으로 보인다. 직장인의 경우 재택근무 장기화로 활동량이 줄어든 점, 집에 머무르며 식사량은 늘고 야외 활동에 제약을 받으며 운동량은 줄어든 점 등이 체중 증가에 기여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코로나 이전 평균 운동시간은 주당 평균 4.9시간에서 1.9시간으로 3시간 줄은 반면 식사량은 늘었음이 확인됐다. 하루 평균 끼니 횟수는 2.5회에서 2.8회로 소폭 증가했고, 간식섭취는 일 평균 1.2회에서 2.7회로 2배 이상 많아졌다. 특히 배달음식 주문횟수는 코로나 전과 후 각각 한 주당 1.4회에서 3.5회로 약 2회 늘은 것으로 확인돼 앞선 분석에 힘을 보탰다.

본 설문기간은 지난달 6일부터 9일까지며, 온라인으로 실시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3%이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박정배 jungbae@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