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루트 자료실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보도자료] 인사담당자·현직자 응답의 85%_ “대학교육_ 트렌디한 실무 위주로 변화 기대해”

  기사입력 2021.10.06 10:12| 최종수정 2021.10.06 10:13



<그림. ‘대학교육에 대한 기업 현직자의 생각’ 인크루트 조사결과 인포그래픽>


‘현직자 5명 중 3명은 신입사원에게 기초 이론부터 재교육했다’

- 인사담당자 포함 현직자의 74.7%, ‘스펙과 무관하게 신입의 낮은 실무 능력으로 어려움 겪었다’
- 현직자가 밝힌 이상적인 신입사원 능력 기준, ‘실무의 충분한 이해와 최신 동향 알고 있으면…’
-현직자 93.9%, ‘기업과 대학교 간 산학협력이 앞으로 조금 더 활성화되기를 희망’

‘대졸 신입사원을 교육해본 경험이 있는 기업 인사담당자와 현직자 10명 중 8명은 실무 중심으로 대학교육이 바뀌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콜(대표 서미영)은 인사담당자를 포함한 현직자 973명을 대상으로 ‘대학교육에 대한 기업 현직자의 생각’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와 현직자 대상으로 신입사원에게 기본 실무 교육 외에 ‘실무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보충 교육을 진행한 경험’을 질문했다. 그 결과, ‘있다’는 응답이 83.1%, ‘없다’는 응답은 16.9%였다. ‘있다’고 응답한 사람 5명 중 3명 정도는 ‘기초 이론부터 재교육’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신입사원의 평균 재교육 기간을 물어봤다. △1~3개월(57.8%) △4~6개월(24.3%) △7~9개월(9.6%) △10~12개월(4.7%) △13~15개월(2.8%) △1개월 미만(0.8%) 순으로 집계됐다.

더불어, 신입사원의 낮은 실무적 능력으로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었는지 물었다. 응답자의 74.7%는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지 않은 응답은 25.3%였다. 어려움을 겪었다고 응답한 현직자 대부분은 출신학교, 어학성적, 자격증 유무와 실무 감각은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신입사원에게 재교육이 필요했던 이유(중복응답)는 무엇이었을까?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현직자가 꼽은 가장 많은 대답은 △출신학교, 어학성적, 자격증 유무와 실무 감각은 무관해서(71.3%)였다. 이어, △이론 공부에만 치중해 실무 이해 부족(54.9%) △고스펙이 의미 없는 직군이라서(11.5%) △실무능력 함양에 대한 신입의 자발적 의지 부족(9.1%) 등을 들었다.

현직자가 바라는 신입사원의 실무 능력 기준은 어디까지일까? 질문한 결과, 과반은 △실무의 충분한 이해와 최신 트렌드를 파악하는 정도(51.9%)를 꼽았고, △실무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관련 툴을 다룰 수 있는 정도(20.4%)를 다음으로 들었다. 이어 △실무경험 많고 별도 교육 없이도 스스로 해결하는 정도(17.8%)를 원하는 사람도 있었다. 반면, 실무경험이 없어도 된다고 응답한 현직자는 10명 중 1명(9.9%)에 불과했다.

전체 현직자를 대상으로 대학교육의 변화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84.6%는 ‘대학교육이 트렌디한 실무 중심으로 변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변화를 기대한다고 밝힌 이들의 주된 이유는 현장 실무와 대학교육 간 미스매치였다.

현재, 교육의 질적 향상과 실무형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기업과 대학교 간 산학협력 협약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산학협력 제도가 신입사원의 실무 능력 함양에 도움이 되는지 물어본 결과, ‘그렇다’는 응답이 80.0%로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나아가 산학협력이 지금보다 더 활성화되기를 희망하는지에 대한 추가 질문에 현직자 중 93.9%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산학협력 외에 대학교육에서 필요한 것은 무엇일지 현직자에게 물었다. 그 결과, △ 진로 탐색 프로그램 확대(60.7%)를 가장 많이 꼽으며 취업활동 이전 대학생의 진로·적성 찾기가 우선돼야 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최신 동향 파악(44.2%) △현장실습 및 인턴 연계 프로그램 강화(43.9%) △기업 수요에 맞는 학과 개설(19.2%) 등을 들었다.

이번 설문조사는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엿새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26%이다. (끝)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연우 yw.jung@incruit.com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