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루트 자료실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멀리 출퇴근하던 공무원들, 가까운 ‘워크센터’서 일하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11.08 00:00| 최종수정 2013.06.30 06:04




행정안전부 정보전략실의 손은정 주무관은 근래 직장생활이 한결 수월해졌다는 느낌이다. 출퇴근 만원 버스나 지하철에서 해방된 때문이다. 경기도 성남 분당에 ‘스마트워크센터’라는 사무실이 마련되면서 용인에 사는 그는 이곳으로 출퇴근한다.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 다닐 때보다 왕복 한 시간 이상 절약되고 피로가 덜하다. 분당 센터에는 피트니스 시설까지 있어 건강도 챙긴다. 그는 “센터가 삶의 질을 높여준 것 같다”고 말했다.

 업무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이자는 ‘스마트 워크(smart work)’ 붐이 일면서 이처럼 신개념 업무 행태가 확산되고 있다. 집에서 가까운 업무 허브(hub)를 만들어주는 것이니까, 재택 근무와 원래 사무실 근무의 중간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직원들은 집에서 비교적 가까운 스마트워크센터로 출근한다. 첨단 정보통신망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본사 사무실에 버금가는 인프라를 갖춘 원격근무 사무실이다. 직원들은 재택근무에서 느낄 수 있는 고립감을 덜 수 있다. 회사 입장에서는 근태 관리나 사무 네트워크 보안을 하기 용이하다.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격이다.

 행안부는 분당 이외에도 서울 도봉구청에 공공기관의 스마트워크센터를 개설했다. 예금보험공사와 정보화진흥원 같은 공기업과 방송통신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문화체육관광부·경기도 등 정부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8곳이 함께 이용한다. 공동 운영하다 보니 센터를 따로 조성하는 데 드는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장소를 공유하는 데서 오는 보안문제는, 민간과 공공 부문의 공간을 나누고 책상을 독립적으로 배치해 최소화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3일 대전 대덕구에 스마트워크센터를 열었다. 직원들이 출장이나 연수 중에 업무를 볼 수 있다.

 정부는 지난 7월 ‘스마트워크 활성화 전략’을 발표했다. 앞서 예로 든 도봉센터와 분당센터는 이 방안에 따라 정부가 13억5000만원을 들여 개설한 것이다. 내년에는 28억원을 들여 8개 스마트워크센터를 추가로 연다. 2015년까지 정부가 50개를 더 만들고, 민간에서 450개를 열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행안부의 강유민 유비쿼터스기획과장은 “스마트워크가 보편화하면 탄소 소비를 줄이고 저출산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업무 효율과 삶의 질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권희진 기자
중앙일보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