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루트 자료실

취업뉴스

크게작게글자크기

"내 월급 왜 줄여?" 공무원들 '부글부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02.26 00:00| 최종수정 2013.03.15 06:25
부산시가 5급 이상 공무원의 급여를 줄여 일자리 나누기 사업을 벌이기로 했지만 불만을 토로하는 공무원들이 적지 않다.

부산시는 3월부터 5급 공무원은 급여의 1%, 4급은 2%, 3급 이상은 3%를 반납받고 해외시찰 경비 등을 전액삭감해 35억원을 마련, 일자리 나누기에 사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그러나 5급 이상에 해당하는 공무원 사이에서 "공무원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보여주기식 행정"이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부산 A구청의 한 관계자는 "올해 임금도 동결해 놓고 또 무슨 급여반납이냐"며 "공무원을 '봉'으로 아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물가인상률을 고려하면 임금동결은 사실상 임금삭감이나 마찬가지인데 급여일부를 반납하라는 것은 지나치다는 주장이다.

반납한 급여와 연수 경비 등을 삭감해 마련한 35억원 중 20억원을 청년인턴을 추가로 채용하는데 사용하기로 한 것 역시 비효율적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부산 B구청 관계자는 "안그래도 '6개월짜리 아르바이트'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청년인턴을 추가로 고용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차라리 그 돈으로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공무원노동조합은 급여를 반납해야하는 공무원의 의사는 묻지도 않고 부산시가 일방적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부산공무원노동조합 부산광역시지부 황주석 지부장은 "'공직자가 희생하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인다'며 시가 일방적으로 급여 반납을 강요했다"며 "해당 공무원의 의사는 묻지도 않고 솔선수범을 내세우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부산광역시지부는 급여 반납은 노조와 정부가 단체교섭을 통해 합의해야 하는 사항으로 보고 정부의 공무원노동조합법 위반 여부를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황 지부장은 "정부의 정책이 성공하려면 가장 먼저 이를 실행하는 공무원부터 설득해야 한다"며 "단 한 번의 대화와 설득도 없이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정부의 태도는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중앙일보  
/ => False
 
  • 공유하기도움말
  • 북마크도움말
  • 인쇄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