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바로가기

현재문서위치

  • 상담

  • 취업상담

취업뉴스

이력서·자소서

면접

공채자료

취업지원서비스

인사·비즈

커뮤니티

상담


게시판 타이틀

 20년이상 패션업계에 종사하였는데요?

조회수 461
신 청 자 :167*** 님
신 청 일 :2019.04.19(금) 19:58
상담분야 :경영·인사·총무·사무>경영·기획·전략

현재 회원님의 어려움은 어떤 점 이십니까?
46세에 퇴사해서 47세에 창업을 하였습니다. 사업실패로 재취업을 위해 이력서를 여러번 넣었지만 피드백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언제부터 이 문제가 시작되었고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떤 방법을 사용해 보셨습니까?
작년 초부터 구직활동을 계속하고 있지만 패션업계의 특성상 나이가 문제인 것 같습니다. 지인들에게도 구직을 의뢰하였지만 나이라는 말씀들을 많이 합니다.이제 다른 직업을 찾아야하는 것인지 많이 고민이 됩니다. 자본이 많이들어가는 창업을 시도하기에는 리스크도 있고, 경기도 불안정하고 해서 고민이 많습니다.

상담을 통해 기대하시는 것은 무엇입니까?
이제 50세가 되었는데 다른 방향으로 이직을 해야하는 것인지... 기술이라도 있었더라면이라는 후회도 많이 됩니다.
과연 제가 다시 패션업계에 재취업이 가능할까요?
솔직히 앞으로 어떻게 먹고 살아야하죠?
고민해결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컨설턴트 :황재천 님의 답변입니다.
답 변 일 :2019.04.21
답변평가 :

패선 업무를 하고자 한다고 하셨습니다.
패션 업무는 그 세부 내용이 참 다양합니다.
그 업무를 모두 다 잘 하실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모두 다 잘 할 수 있으니 아무 업무라 맡겨만 주면 열심히 하고 싶다는 마음일 겁니다.
그런 마음으로 경력기술서와 자기소개서를 쓰셨으리라 봅니다.

채용하는 입장에서는...
채용하고자 하는 포지션의 업무를 누가 가장 잘 할 수 있느냐에 관심이 있습니다. 이 업무도 잘 할 수 있고 저 업무도 잘 할 수 있는 사람 보다 채용하고자 하는 바로 그 업무를 잘 할 수 있는 지원자에게 관심이 있습니다.

지금 쓰신 경력기술서와 자기소개서를 보면 경력 업무를 소개하신 정도입니다.
만약, 채용하는 회사에서 어떤 업무를 할 사람을 채용하는지만 알면 경력기술서와 자기소개서를 쓰실 때 바로 그 업무를 잘 할 지원자임에 포인트를 두어 쓰실 수 있이리라 봅니다.

맞습니다.
경력기술서와 자기소개서는 채용하는 회사가 채용하고자 하는 그 포지션의 업무를 잘 할 지원자라는 근거를 보여주는 내용 중심으로 쓰시면 됩니다.
절대 하나의 자기소개서와 경력기술서로 이 업무에도 지원하고 저 업무에도 지원해서는 안 됩니다. 지금까지 아마도 그렇게 하셨으리라 봅니다.
나이가 많아서 안 될 거라는 건 바로 이 점과 관련이 있습니다. 경력이 많은 분들의 경력기술서와 자기소개서의 공통적인 특징은 어떤 업무든 맡겨만 주면 열심히 하겠다느 걸 보여주기 위해서 자신의 경력 모두를 가능하면 다 소개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채용하는 입장에서는 별로 관심이 가질 않습니다. 또 그렇게 많은 경력을 가진 사람이 일을 잘 하리란 보장도 없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필요한 역량은 바뀔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이가 많더라도 채용하는 회사에서 채용하고자 하는 그 포지션의 업무를 잘 할 지원자라는 걸 입증하는 내용 중심으로 하면 관시을 받게 됨을 봅니다.
물론 나이 자체만 문제시하여 채용을 하지 않는 회사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경우에도 나이가 문제시 되지 않음을 주장하는 선에서 변명하기 보다는 나이 적은 사람들과 잘 했음을 실제의 노력 모습이나 성과로 보여주면 또 달리 보이게 됩니다.

당연한 말이나 일반론적인 말은 쓰실 필요 없습니다.
회사에서 채용하고자 하는 그 포지션의 업무를 잘 할 수 있다는 걸 입증하는 내용에만 포인트를 두면 됩니다. 절대 주장하는 식의 표현이 아니라 노력모습이나 성과로 입증하는 표현으로 쓰시면 좋습니다.

당연한 말이나 일반론적인 표현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영화 인턴에서 '뮤지션에게는 은퇴란 없다. 단지 음악이 사라지면 멈출뿐 내 안에는 음악이 남아있다.' 는 대사처럼 일에 대한 열정은 최고라고 자부합니다."식의 표현입니다. 열정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을 때 열정적으로 임한 모습만 보여주면 되지 '열정을 갖고 있다.'는 식으로 주장해서는 별로 믿음을 주지 못합니다.

앞에서 '열정'이란 키워드를 사례로 들어서 말씀드렸습니다만 보여주고 싶은 자신의 특성을 자화자찬하듯 직접적으로 주장해서는 별로 믿음을 주지 못합니다. 그런 말을 쓰지 않아도 그런 사람임이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노력과정이나 성과로 보여주는 게 더 좋습니다.

홧팅입니다.


추신 : 패션 업무 외의 어떤 업무를 하는 게 나을지에 대해서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스스로 판단하셔야 할 사안입니다.


댓글

작성자명 변경

댓글 등록 시 노출되는 작성자명을 아래 세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별명을 선택한 경우, 사진 노출 및 개인홈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